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무현 사위 곽상언 "안희정 의심하고 있다" 디스 논란

뉴스듣기


사회 일반

    노무현 사위 곽상언 "안희정 의심하고 있다" 디스 논란

    뉴스듣기

    "애정 없는 사람에 대한 의견 표명하지 않는다" 해명에도 누리꾼 갑론을박

    곽상언 변호사 (사진=곽상언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변호사가 안희정 충남지도사를 비판한 글이 뒤늦게 화제에 오르면서 논란이 일었다.

    곽 변호사는 지난 9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희정 지사가 내 인상에 남은 최초의 때는 노무현 대통령 장례기간 중"이라며 "그 전까지 스치듯 한두번 인사한 적은 있으나 특별한 기억으로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도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있었다"며 "어떤 이는 장례 기간 중에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했고 그분을 돌아가시게 한 세상과 권력을 원망하며 포효하기도 했다. 안 지사도 그 중 한 사람으로 기억한다"고 회상했다.

    이어 "나는 전직대통령이 된 어르신이 수사를 받고 모든 언론의 표적이 됐던 그때 그가 도대체 무엇을 했는지 도무지 기억하지 못한다"며 "그렇게 사랑하고 미안한 마음을 가진 대상이 생사를 넘는 고통 속에 있을 때는 왜 아무런 용기가 나지 않았는지 모르겠다"며 안 지사를 비판했다.

    곽 변호사는 "죽음에 대하는 태도를 보면 그 사람이 사람의 삶을 바라보는 기저를 확인할 수 있다. 나는 이런 이유로 안 지사를 의심하고 있고 이것이 그에 대한 평가의 첫 번째 근거"라고 쓴소리를 내뱉었다.

    해당 글은 등록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논란이 불거졌다. 곽 변호사의 의견에 공감하는 반응도 있었지만, 섣부른 지적이 아니냐며 지적하는 댓글도 잇따랐기 때문이다.

    (사진=곽상언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곽 변호사는 일부 문구를 수정하고 글을 삭제하는 등 조치에 나섰지만 논란은 이어졌고, 12일 해명 글을 남겼다.

    곽 변호사는 "지금은 헌법재판소의 최종 결정을 앞두고 있는 위중한 시점"이라며 "이러한 위태로운 시기에 대통령 출마선언을 하시는 분들이 계셨다". 마음이 몹시 껄끄러웠다. 그래서 그 분들 중 제가 관심 있는 분에 대한 의견을 쓰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 지사에 대한 글을 올린 이유에 대해 그는 "민주당에서 가장 먼저 출마선언을 하신 분이기 때문"이라며 "만일 문재인 전 대표가 가장 먼저 출마선언을 했다면, 첫 번째 글의 주인공은 문재인 전 대표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안 지사를 싫어하지 않는다. 싫어할 이유가 전혀 없는 좋은 분"이라며 "다만 저는 사람에 대한 호불호와 그 사람에 대한 판단은 달리한다. 애정이 없는 사람에 대한 의견을 표명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곽 변호사의 해명에도 누리꾼의 반응은 여전히 분분하다.

    누리꾼 'ilio***' 는"십수년동안 밑바닥 시절부터 온갖 고생 다 해가며 대통령까지 만드는데 일등공신임에도 정작 대통령 당선된 뒤에는 돈도 자리도 명예도 하나도 못얻어먹고 모든 책임을 혼자 지고 감옥에 갔다 온 사람"이라며 안 지사를 옹호했다.

    'anq***"는 "사위라는 당신은 얼마나 떳떳할 수 있나. 분열 일으키지 말고 힘 합쳐 정권 교체할 생각이나 하자"고 댓글을 달았다.

    '아몰***'는 "장인이 20년간 동고동락한 동지를 하루 보고 평가한 글을 올리나"며 일침을 날렸다.

    반면, "글을 읽으면서 제가 안 지사에게 느꼈던 그 느낌을 그대로 표현해 놓아 놀랐다" "누구든지 개인적 의견은 피력할 수 있어야 한다" 등의 반응도 있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