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승민·남경필, '보수후보 단일화론' 충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유승민·남경필, '보수후보 단일화론' 충돌

    뉴스듣기

    남경필 "해당 행위" VS 유승민 "입장 변화 없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사진=자료사진)
    '보수 후보 단일화론'을 둘러싼 바른정당 유승민·남경필 두 대선주자 간의 긴장 기류가 6일 폭발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먼저 포문을 연 건 남경필 경기도지사였다. 남 지사는 바로 옆 자리에 앉은 유 의원의 보수 후보 단일화론을 겨냥해 "해당 행위"라고 강도높게 비판하며 당 차원의 입장 정리를 요구했다.

    남 지사는 "새누리당을 포함한 보수 후보 단일화론에 반대한다"며 세 가지 이유를 제시했다.

    그는 "첫째, 바른정당이 개혁적·합리적 보수로 가는 노력을 등한시하게 할 수 있다. 둘째, 국민에게 바른정당은 새누리당 시즌 2라는 오해를 사게 할 것이고 셋째, 새누리당을 탈당해서 바른정당에 오려는 사람들 입장에서 보면 '나중에 다시 합치겠구나, 뭐하러 가느냐'는 생각을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개혁 보수라는 창당 지향점에 맞지 않을 뿐더러 향후 당의 확장성에도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지적한 것이다. 남 지사는 그간 새누리당을 제외한 연정을 주장해 온 바 있다.

    유 의원이 별 다른 대답 없이 자리를 뜨려고 하자 남 지사는 재차 입장 표명을 촉구했고, 결국 유 의원은 "저는 생각의 변화가 없으면 말씀드리지 않는다"며 보수 후보 단일화론을 고수하겠다고 맞섰다.

    새누리당과의 당 대 당 통합이 아니라 각자 대선 후보를 결정한 뒤 단일화에 돌입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에 남 지사는 "새누리당과의 후보 단일화를 말하는 것은 해당행위"라며 당 차원의 토론을 촉구했다.

    결국 바른정당 지도부는 오는 8일 국회의원·원외 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 테이블에 올리기로 했다. 장제원 대변인은 "당론으로 정할지 여부도 그 회의에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바른정당은 탄핵 인용을 전제로 오는 2월20일까지 '경선룰'을 확정한 뒤 3월24일까지 당의 대선 후보를 정하겠다는 내용의 대략적인 선거 시간표를 내놓고, 조만간 경선관리위원장을 정하기로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