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1000일…개혁 외치던 새누리·바른정당은 '함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세월호 1000일…개혁 외치던 새누리·바른정당은 '함구'

    뉴스듣기

    당 차원 논평 없어…세월호 특별법에도 '유보적'

    세월호 참사가 발생한지 1000일째인 9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 관련 전시물이 설치됐다. (사진=황진환 기자)
    세월호 참사 1000일 째인 9일 야당은 한 목소리로 '진상규명·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외쳤다.

    반면 새누리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진영에서는 당 차원의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아 야권과 대조를 이뤘다. 이들은 '세월호 특별법' 개정안 추진을 촉구하는 야권의 목소리에도 말을 아꼈다.

    세월호 참사로 촉발된 국가안전망 붕괴 문제는 국민적 관심사안으로 특히 '세월호 7시간 의혹'은 탄핵소추 사유에도 적시된 내용이다. 개혁을 전면에 내세운 양당이 이 문제에 대해 함구하는 것은 모순된 태도라는 지적도 나온다.

    야당은 이날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을 보장하는 내용의 '세월호 특별법' 개정안 등의 조속한 통과를 약속했다. 재발방지 대책 마련의 전제조건은 제대로 된 진상규명으로, 활동이 끝난 세월호 특조위를 부활시키고, 권한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제대로된 세월호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와 선체 조기인양을 위해 1당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도 "반드시 세월호 특조위를 부활시켜 진실이 인양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힘을 보탰다.

    제도개선 목소리를 비롯한 추모 분위기는 국회 '최순실 게이트' 청문회장에도 번졌다.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야당 의원들의 제안으로 묵념의 시간도 가졌다.

    하지만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은 이날 세월호 참사와 관련된 공식 논평 등 당 차원의 입장은 내놓지 않았다.

    다만 새누리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세월호 인양 작업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야겠다는 다짐을 해 본다"고 밝혔다.

    바른정당에서는 유승민 의원이 전날 경기 안산 단원고를 방문해 "인양과 진실규명, 그리고 안전한 나라 만들기에 더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합동분양소를 찾은 남경필 경기도지사도 "세월호 진상 규명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현재 새누리당 정책위의장과 이종구 바른정당 정책위의장 (사진=자료사진)
    하지만 당 차원의 움직임은 유보적이다. 새누리당 이현재 정책위의장은 야권의 세월호 특별법 개정안 추진 요구에 대해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논의 중이다. 아직 입장을 내놓을 단계가 아니"라고 했다.

    바른정당 이종구 정책위의장도 "(개정안 추진은) 개인적으로 무리일 것 같다"면서도 이유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 정책위의장은 다만 "조속한 선체 인양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1page 2page

      많이본 뉴스

      1page 2page

      실시간 댓글

      1page 2page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