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썰전' 유시민 "내가 기자면 박근혜 신년간담회 안 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썰전' 유시민 "내가 기자면 박근혜 신년간담회 안 가"

    뉴스듣기

    취재 제한한 청와대, 문제제기 안 한 기자들 동시 비판

    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시민 작가는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간담회에 대한 비판적인 의견을 밝혔다. (사진='썰전' 캡처)
    JTBC 리뷰토크쇼 '썰전'의 유시민 작가가 "제가 청와대 출입기자면 기자간담회 안 간다"며 지난 1일 기습적으로 이뤄진 박근혜 대통령의 신년 기자간담회와 여기에 응한 청와대 출입기자들을 동시에 비판했다.

    5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현재 직무정지 상태인 박 대통령이 갑자기 벌인 신년 기자간담회를 주제로 다뤘다. 유시민 작가는 "카메라, 녹음기, 노트북, 심지어 스마트폰까지 다 뺏어버리고 거기 와서 수첩하고 노트만 들고 와서 적으라는데… 2017년이에요 지금, 어디로 돌아가자는 얘기냐 도대체. 제가 기자라면 회사에다 저는 (기자간담회에) 안 갈 거라고 보고했을 것 같다"고 꼬집었다.

    유 작가는 "청와대 출입기자들이 청와대 직원들이냐. 왜냐하면 (이날은) 소위 풀기자단도 따로 (운영) 안하고 자기들이 찍은 사진만 돌렸다는 것 아닌가"라며 "(청와대가 제공한 게) 무슨 뉴스가치가 있다고… 뉴스가치가 있고 없고를 떠나서 언론인들에 대해서 이런 식으로 하면 이건 기자들이 회의해서 보이콧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전원책 변호사는 "다른 쪽 얘기를 들어보니 탄핵소추를 당한 입장에서 공식적인 기자회견 형식을 취하면 반드시 공격이 들어온다, 그래서 브리핑하고 질문받고 대답하는 식은 곤란하다고 보더라. 또, 신년토론에서도 얘기했지만 카메라 트라우마 때문 (영상을 제공 안 한 것) 아니냐. 주사바늘 자국을 다 비교하니까…"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1일 기자간담회에서 세월호 참사 당일 7시간에 관저에서 집무를 보고 있었다고 하는 등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이 과정에서 세월호 참사를 언급할 때 "작년인가? 재작년인가?"라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전 변호사는 "관저 근무를 근무라고 생각하는 것을 나는 이해를 못하겠다. 집무실이 대통령 근무하는 곳이다. '관저에 있어도 대통령 근무'라고 얘기하는 건 정말 곤란한 거다. 계산하니까 40일 이상 집무실 나가지 않았다. 굉장히 곤란하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유시민 작가는 지난 1일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은 탄핵을 해야겠구나 하고 생각하게끔 만드는 발언이었다고 질타했다. (사진='썰전' 캡처)
    유 작가는 "탄핵은 과거를 다루긴 하지만 미래를 보는 판단이다. 이 사람을 계속 공직에 머무르게 하는 것이 헌법과 국가 이익에 비쳐볼 때 괜찮지 않다 싶으면 탄핵하는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1월 1일 기자간담회에서 한 발언들이야말로 '탄핵을 해야 되겠구나'라는 판단을 더 더 가중시키는 발언이었다고 본다. 이런 말이야말로 박근혜 대통령이 직무를 수행하는 것이 적합하지 않다는 것을 말해주는 증거"라고 질타했다.

    전 변호사가 "(박 대통령은) 취임 전에도 그랬고 취임 이후 국가적 리더가 됐는데도 기자회견을 안 했다"고 지적하자, 유 작가는 "그건 할 수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유 작가는 "기자간담회에서 일부 기자들이 질문하고 대답하는 게 있었다. 그 녹취록을 보면 문장이 끝맺어지지 않는다. 텍스트로 옮겨놓으면 한 문장이 A4용지 1/3다. 한 문장을 끝맺지 않고 다른 메시지로 넘어가는 방식으로 이야기하기 때문에 그런 어법, 그런 어휘, 그런 논리력을 가지고는 기자들의 일문일답에 대응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입장을 표명하고 싶으면) 대통령으로서 기자회견을 하는 게 아니라 피소추인으로서 탄핵소추대리인단의 도움을 받아서 기자회견을 하면 된다. 기본입장 발표하고 모든 의혹이나 이런 것들을 기자들이 질문하면 이야기하면 된다"고 제언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