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전추 "朴대통령, 이번 연말 의상대금 현금 전달 지시"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법조

    윤전추 "朴대통령, 이번 연말 의상대금 현금 전달 지시"

    뉴스듣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2차 변론기일인 3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 윤전추 행정관이 증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최순실 씨 측근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은 5일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연말 노란 서류봉투에 현금을 담아 의상대금 납부를 지시했다고 증언했다.

    박 대통령의 수백벌 옷값을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대납해 뇌물죄 의혹이 일자, 이를 무마하려는 것으로도 해석될 수 있는 대목이다.

    다만, 윤 행정관은 과거에도 몇 차례 박 대통령이 의상비를 줬다고 했다. 횟수는 잘 기억하지 못했다.

    윤 행정관은 이날 오후 박 대통령 탄핵심판 2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해 '의상대금을 직접 지불한 적이 있냐'는 국회 측 질문에 "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윤 행정관은 "대통령이 저에게 직접 줬고, 노란 작은 서류봉투을 주며 '이 돈을 의상실에 갖다 주라'고 했다"며 "만져보니 현금 같았다"고 말했다.

    시점은 "최근인 이번 연말"이라고 했다.

    윤 행정관은 다만 "(박 대통령이) 예전에도 몇 번 돈을 줬다"면서도 "횟수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했다.

    윤 행정관의 그러나 신문에서 '박 대통령이 의상을 찾아오라는 지시를 직접 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거나 '의상 주문을 누가했는지 말씀드리지 못한다'고 답변했다가 도중엔 "박 대통령이 직접 찾아오라고 한 적이 있는 것 같다"고 다소 말을 바꿨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