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희연 "촛불의 핵심은 분권과 자율화"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정치 일반

    조희연 "촛불의 핵심은 분권과 자율화"

    뉴스듣기

    지난 2016년 12월 31일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즉각퇴진 조기탄핵 송박영신 10차 범국민행동의 날에서 참가자들이 촛불을 들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촛불 시민혁명의 의미를 재해석하면서…. 미래지향적인 새로운 교육체제를 구현해야 하는 과제에 직면해 있습니다."

    "촛불 시민혁명 이후의 변화된 시대정신을 이어받는 혁신은 분권과 자율의 원리를 어떻게 교육 영역까지 확장할 것인가에 초점을 맞추어 나타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촛불 시민혁명의 사회개혁 요구에는 사회적 불평등과 격차 해소라고 하는 큰 시대정신이 있습니다. 그리고 그 시대정신이 가장 절박하게 실현되어야 할 곳이 바로 교육 분야입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4일 오전 서울시 교육청 브리핑룸.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의 신년 기자회견과 서울교육청의 새해 업무계획이 잇따라 발표되는 자리.

    조 교육감은 "촛불 시민혁명은 거대한 시대정신의 전환을 내포하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이 구시대적 '박정희 패러다임'으로 대응했기 때문에 탄핵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정희 패러다임을 넘어 산업화-민주화 이후의 패러다임과 가치에 기초한 새로운 국가, 새로운 사회, 새로운 교육을 실현하는 것이 현단계 우리의 과제"라고 말했다.

    기자회견 내내 조 교육감은 '촛불 시민혁명'을 강조했고 배포한 18쪽 회견문에도 '촛불'은 무려 21번이나 거론됐다.

    이어진 새해 업무계획에도 이같은 '촛불'이 구체화돼 반영됐다. 예를 들면 '2016 촛불세대'를 위한 사회참여 기반 토론수업을 강화하기로 한 것. 이를 위해 교육청은 교육과정 범위 안에서 사회현안에 대한 토론수업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촛불'의 핵심이 '분권'과 '자율'에 있다고 보고 학사행정에 학생들의 참여를 적극 보장하기로 한 것도 특징이다. 학생을 교육의 대상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교복 입은 시민'으로 규정해 민주사회의 주체적인 '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학교운영위원회에 학생들의 참여를 적극 보장하고, 학생회 운영비를 학교당 50~100만 원씩 지원하고, 이 예산은 학생들이 심의하도록 할 방침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