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당 중진들 "安 칩거 안타깝지만 현실 순응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국민의당 중진들 "安 칩거 안타깝지만 현실 순응해야"

    뉴스듣기

    "정치는 현실, 민주적 절차 존중해야"

    김동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안철수 전 대표가 당 원내대표 선거 이후에 칩거에 들어간 것에 대해 국민의당 중진의원들은 안타깝지만 현실에 순응하고 인정해야 한다며 복귀를 촉구했다.

    김동철 비상대책위원장은 4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대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의 칩거에 대해 "안타깝다. 우리 당 모든 의원들이 똑같은 생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런 것이 길어지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마음이 순수해 충격이 컸을지 모르지만 정치는 현실이고 현실을 순응하고 인정하는 것에서 정치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본인 생각과 다른 결과가 나왔지만 그것이 민주적 절차에 따라 나왔으면 존중하고 따르는 것이 민주 지도자가 첫번째로 취해야할 태도"라고 덧붙였다.

    안철수 전 대표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안 전 대표는 주승용 원내대표가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는 등 사실상 칩거 상태이다.

    특히 비박계와의 연대에 대해서 지도부는 다소 열린 입장을 취하는 반면 안 전 대표는 부정적이어서 견해차가 큰 상태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비박계에 대한 인간적인 입장은 안 전 대표와 같다. 그러나 정치는 현실"이라며 "적어도 이 시점에서 우리가 과거의 잘잘못 하나하나 따지면 잘못하지 않은 정당, 정치인이 누가 있느냐"고 말했다.

    또한 "계파 패권, 제왕적 대통령 체제 청산을 위해서라면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했듯이 부분적으로 연대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해 연대 가능성을 시사했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가 민주당 일부 의원들이 탈당할 수 있다는 언론 보도를 놓고 "보따리 싸는 어떤 징후도 발견이 안됐다"고 일축한 것에 대해 김 위원장은 "저는 보따리 싸겠다는 의원에게 직접 들었다"며 정면 반박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정동영 의원은 "안 전 대표의 칩거 사태에 대해 대단히 유감이다. 안타까운 일"이라면서 "호남 중심당은 우리 당의 자랑스러운 이름이다. 민주화의 성지인 호남 지지를 받는 것은 명예로운 일이다. 필요하다면 토론을 통해서라도 입장을 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호남당'으로의 이미지가 짙어지는 우려가 있지만 오히려 호남에 뿌리를 더욱 튼튼히 해서 당의 기반을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정 의원은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나서도 안 전 대표를 향해 "당의 지도자 아니냐. 흔쾌히 당을 살리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며 "선(先) 자강론이다. 내 중심 뿌리가 약하면 뭘 해도 변수밖에 안된다. '선자강론'으로 민주화의 성지인 호남 중심당이라는 것을 자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