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달라진 안희정, 손학규 정계은퇴 촉구하며 각세우기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달라진 안희정, 손학규 정계은퇴 촉구하며 각세우기

    • 2017-01-03 16:21
    뉴스듣기

    반기문에는 "정치 기웃거리지 말라"…손 전 대표 등 제3지대 비판

    안희정 충남도지사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안희정 충남지사가 3일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의 정치 은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최근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상대로 강도높은 비난을 쏟아냈던 안 지사가 이번에는 제3지대에 머물며 개헌을 주장하고 있는 손 전 대표를 겨냥한 것이다.

    안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심으로 부탁드린다. 정치 일선에서 은퇴해달라"며 "1990년 3당 합당에 동참한 후 26년 동안 선배님이 걸어온 길을 지켜봤다. 큰 역할도 했지만 그늘도 짙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더 이상 민주주의와 정당정치의 원칙을 훼손하지 말기 바란다. 존경하는 대선배로 남아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안희정 충남지사 페이스북 캡처)
    특히 "대선을 앞두고 명분 없는 이합집산이 거듭된다면 한국의 정당정치는 또다시 큰 혼란에 빠지게 된다"며 "낡은 정치로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열 수 없다. 대한민국의 미래는 후배들이 잘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탄핵 국면에서는 자신이 나설 때가 아니라며 말과 행동을 아꼈던 안 지사는 최근들어 당 외곽 주자들에게 각을 세우며 존재감을 키우려 하고 있다.

    안 지사 측 관계자는 "손 전 대표와 개인적 감정이 있는 것이 아니지만 국민의당과 통합설부터 일부 민주당 의원들이 탈당할 것이라는 설까지 난무하자 이 점을 지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한 "개헌을 고리로 제3지대를 세력화해서 판을 흔드는 것이 안 지사가 생각하는 정당정치의 명분과 안맞기 때문에 평소에도 비판적 시각을 갖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안 지사는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을 향해 "정치에 기웃거리지 말라"며 "자신이 모시던 대통령의 죽음 앞에 조문조차 하지 못하는 신의없는 사람"이라고 일침을 놓기도 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