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원책, JTBC 신년토론서 '막무가내' 태도 논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전원책, JTBC 신년토론서 '막무가내' 태도 논란

    뉴스듣기

    "이상한 사람" 등 공격적 표현에 상대방 답변에 끼어들기 일쑤



    JTBC 리뷰토크쇼 '썰전'의 인기 패널 전원책 변호사가 신년 특집토론에서 무례한 토론태도로 시청자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2일 9시 10분부터 방송된 JTBC '뉴스룸-신년특집 대토론 2017년 한국 어디로 가나'에는 최근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개혁보수신당(가칭)으로 이동한 유승민 의원, 이재명 성남시장, 전원책 변호사, 유시민 작가가 출연했다. 손석희 '뉴스룸' 앵커 사회로 100분 가량 진행된 토론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긴급 기자간담회 △헌재의 탄핵 결정 언졔쯤? △박 대통령 '뇌물죄' 여부 △'삼성 합병' 압력 행사 혐의 △보수의 분열 후 대선판 전망 △개혁보수신당 출현 등 다양한 주제를 다뤘다.

    다년간 MBC '100분토론'을 진행해 온 베테랑 진행자 손 앵커와, 모두 달변으로 유명한 패널들이 등장해 방송 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았다. 그러나 전 변호사는 이날 토론 내내 상대방 답변을 끝까지 듣지 않고 끼어들거나 "좌파적 사고에 젖어있는 것 같다", "이상한 소리를 하는데 지도자가 될 수 있겠느냐" 등 상대방을 공격하는 발언을 이어가 빈축을 샀다.

    전 변호사의 목소리가 가장 높아졌던 시기는 바로 이 시장과 복지 정책을 논할 때였다. 전 변호사는 작년말 중앙정부부채가 590조 5천억이 넘는다는 것을 언급한 후, 포퓰리스트 정치인은 편을 딱 갈라서 가난한 사람, 못 배운 사람 편에 서서 인기가 올라가지만 그런 정치인들이 집권한 나라들이 망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시장을 향해 국가부채가 이렇게 엄청난데도 성남시에서 성공한 복지 정책을 중앙정부에서도 얼마든지 시도할 수 있다는 주장을 하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전 변호사가 "제가 보니까 이재명 시장이 너무 편가르기를 딱 해서 못 가지고 못 배운 사람에게 서 버린다"고 하자, 이 시장은 "저는 정치의 본질을 얘기한 것이다. 다수의 약자들을 부축하고 강자들의 횡포를 막아야 한다"며 국내 10대 대기업의 사내유보금이 750조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전원책 변호사가 2일 방송된 JTBC '신년토론'에서 공격적이고 무례한 토론태도로 구설에 올랐다. (사진=JTBC '신년토론' 캡처)
    전 변호사는 이 시장의 말이 끝나기도 전에 "그렇게 얘기하면 안 된다"며 자신의 논리를 펼쳐나갔고, 손 앵커는 "답변을 들으시고 하라"고 제지했다. 전 변호사가 "(이재명 시장 말을 들으면) 듣는 사람이 (재벌들을) 다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느냐"고 하자, 이 시장은 "(본인이) 재벌 기업도 아니신데 뭘 그리 흥분을?"이라며 "우리나라 10대 재벌의 법인세 실효세율이 11%"라고 말했다.

    전 변호사는 여기에도 문제제기를 하며 "자꾸 이상한 수치 들이대면 곤란하다. 잘못된 통계"라고 했다. 이 시장이 "망한 나라들은 복지를 해서 망한 게 아니라 정치가 잘못돼서, 국가 권력자들이 부패해서 망한 것이다. 이탈리아가 망한 게 복지를 해서 그런가"라고 반문하니, 전 변호사는 또 끼어들며 이탈리아 국가 부채 얘기를 했다.

    2일 방송된 JTBC '뉴스룸-신년특집 대토론 2017년 한국 어디로 가나' (사진=JTBC '신년토론' 캡처)
    잇따른 말 끊기에 손 앵커가 "잠깐만요, 전 변호사님", '제가 개입하겠다"고 했으나 전 변호사는 이 시장에게 "4대강이나 자원비리 얘기를 왜 하나", "자꾸 이상한 소리하는데 어떻게 지도자 되겠냐"라고 비난했다. 이밖에 유 의원에게도 "좌파적 사고에 젖어있는 것 같다"고도 했다. 전 변호사의 토론태도에 유 작가는 "그렇게 하면 '진짜 보수'는 잘 안 듣는구나 하는 오해를 유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 변호사가 "('썰전'에서는) 인정할 건 인정하고 하잖아요"라고 항변하자 유 작가는 "편집을 하니까 그렇죠"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네티즌들은 "전 변호사 빼고 다 여유롭다", "대화의 기본도 모르는 것 같은데 왜 나오신 건지 모르겠다. 시간이 아깝다", "술을 드신 것 같다", "토론을 해야지 상대방을 무시하기만 하면 되나"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JTBC '신년토론'은 시청률 11.89%(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앞서 방송된 JTBC '뉴스룸' 역시 11.35%의 시청률을 올려 기존 '뉴스룸' 최고시청률 10.96%를 뛰어넘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