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천지 신도들 심야에 군부대 진입 시도 '공포탄 발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신천지 신도들 심야에 군부대 진입 시도 '공포탄 발사'

    뉴스듣기

    부대 내 교회에 신도 감금돼 있다며 소동, 전역 군간부 가족으로 확인

    이단 신천지 신도들이 심야에 군부대 진입을 시도해 초병이 공포탄을 쏘며 제지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8일 오후 10시쯤 부산 부산진구 한 군부대 위병소로 신원을 밝히지 않은 민간인 5명이 접근했다.

    이들은 신분을 밝히라는 초병의 반복된 경고를 무시하고 위병소 정문 앞까지 다가와 특정인을 내놓으라며 소동을 피우기 시작했다.

    급기야 신도 중 한 명이 부대 정문 철창을 잡고 흔들었고, 이를 제지하던 초병은 공중을 향해 공포탄 1발을 발사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해 1시간 30여분 만에 상황은 일부 진정됐지만, 이들은 부대 안에 누군가가 감금되어 있다며 석방하라는 주장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초병이 정해진 수하 절차를 진행했지만 이를 무시하고 위병소로 접근해 소동을 벌여 공포탄을 발사했다"며 "누군가를 돌려달라고 고성을 질렀다"고 말했다.

    경찰 조사결과 소동을 벌인 이들은 이단 신천지 신도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열린 해당 부대 간부의 전역식에 참석한 뒤 부대 내 교회에 머물고 있는 간부 가족을 돌려 달라며 소동을 피운 것이다.

    전역식을 한 군간부는 신천지에 가입한 아내와 딸을 신천지에서 탈퇴시킬 목적으로 부대 내 교회에 머물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은 군 헌병대는 이번 사건이 벌어진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