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국가변혁 위해 개헌하자더니…"정권 재창출" 해프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與, 국가변혁 위해 개헌하자더니…"정권 재창출" 해프닝

    뉴스듣기

    이완영, 개헌추진회의 출범식서 "목표는 정권 재창출"

    새누리당 이주영 의원 (사진=자료사진)
    새누리당 의원들이 '탄핵안 표결일'인 9일 '국가변혁을 위한 개헌추진회의'를 출범시키고 개헌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협의체 이름처럼 목표는 '국가 변혁'으로 설정됐지만, 회의에 지각한 한 의원이 "목표는 정권 재창출"이라고 외치면서 참석 의원들이 당황해하는 해프닝이 연출됐다.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정진석 원내대표와 김무성 전 대표 등 40여 명의 새누리당 의원들이 참석했다. 대표는 이주영 의원, 개헌연구책임위원은 정종섭 의원이 맡았다.

    이주영 의원은 "개헌 추진을 하지 않으면 우리 국가의 미래가 더욱 암울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김무성 전 대표도 "개헌만이 우리나라 미래를 살릴 수 있다는 논리로 많이 주장해왔다"며 힘을 실었다. 회의장 앞에는 '개헌으로 불행한 대통령 시대를 끝내자'는 입간판도 자리했다.

    하지만 회의 말미에 '지각 참석'한 같은 당 이완영 의원은 발언 기회가 주어지자 "오늘 (탄핵) 표결 이후 이 (개헌) 이슈를 갖고 열심히 해야한다"며 "목표는 어쨌거나 정권 재창출"이라고 밝혔다.

    '국가 미래를 위한 개헌'이라고 목소리를 모으던 의원들은 자칫 정략적으로 비칠 수 있는 이 발언에 적잖이 당황한 모습이었다. 가뜩이나 이완영 의원이 참석하기 직전 이주영 의원은 "중요한 건 정략적으로 비춰지면 절대 개헌이 성사되지 않는다"고 밝힌 상황이었다.

    이에 같은 당 이철우 의원은 "이완영 의원님, 국가 변혁을 위해서 개헌 하는 것"이라며 쓴웃음을 지었다. 결국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일각에는 여권의 속내가 드러난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