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비주류 "대통령 입장과 무관하게 9일 탄핵 표결"(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與 비주류 "대통령 입장과 무관하게 9일 탄핵 표결"(종합)

    뉴스듣기

    비상시국위 "박 대통령 면담 요청 와도 거부할 것"

    새누리당 비상시국회의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새누리당 비주류 협의체인 비상시국회의는 오는 9일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과 관련해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표결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비상시국회의는 4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대표-실무자 연석회의와 총회를 잇따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야3당이 이미 탄핵안을 발의한 상태이고 여야의 협상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박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상관없이 무조건 탄핵에 동참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비상시국회의 간사인 황영철 의원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비상시국회의 간사인 황영철 의원은 총회 결과에 대해 "여야 합의가 없다면 9일 탄핵 표결에 참여할 것"이라면서 "정치권의 논란과 상관없이 박 대통령은 즉각 사퇴하라는 국민의 뜻이 한 치 변함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황 의원은 "지금은 주권자인 국민의 명령을 받들고 국민들께서 조속히 일상 복귀하도록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시급하다는 결론에 이르렀다"면서 "이에 비상시국회회의는 마지막 남은 시간까지 여야가 최선을 다해 협상에 임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그럼에도 여야 합의가 이뤄지지 못한다면 비상시국회의는 9일 탄핵표결에 조건없이 참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상시국회의는 또 박 대통령이 여당 비주류 의원들과 면담을 추진할 것이란 일부 보도와 관련, 청와대로부터 그런 연락을 받은 적이 없고 향후 면담 요청이 온다고 해도 거부한다는 방침을 확정했다.

    이날 회의에서 일부 참석자들은 이견을 보이기도 했지만, 2시간여의 논의 결과 최종 단계에서는 표결 없이 사실상 만장일치로 결론을 맺은 것으로 전해졌다.

    황 의원은 "박 대통령의 입장 발표까지는 기다려 주는 게 어떠냐는 식의 이의제기가 있긴 했지만, 그 조차도 탄핵에 동참할 의원들을 확장시킬 수 있는 방안으로서 얘기가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탄핵 표결 참여의 의미에 대해 "(의원 개개인이) 헌법기관으로서 꼭 찬성한다고 표현하기는 어려운 측면이 있다"면서도 "다만 비상시국회의는 탄핵안이 가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해 사실상 찬성표를 행사할 것임을 암시했다.

    이날 회의에는 잠재적 여권 대선주자인 김무성, 유승민 의원 등을 비롯해 현역 의원 29명이 참석했다. 황 의원은 "가결 정족수는 충분히 채울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