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민의당 강연재 부대변인 "친문 좀비" 논란 확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국민의당 강연재 부대변인 "친문 좀비" 논란 확산

    뉴스듣기

    강연재 국민의당 부대변인 (사진=강연재 부대변인 SNS 캡처)
    국민의당 강연재 부대변인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지지세력을 겨냥해 광신도라고 강하게 비난해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4일 강 부대변인은 자신의 SNS에 '트위터를 하다 보면 매번 느끼는 거…, 보수꼴통 지지자보다 더했으면 더했지, 결코 뒤지지 않는 소위 '친문·문빠·광신도'들의 진실 왜곡. 반말 짓거리. 사실 판단 못하고, 지령받은 좀비처럼 막말 함부로 질러대는 짓거리들. 우리가 탄핵 반대? 소가 웃네'라는 글을 올렸다.

    해당 글을 본 네티즌들은 댓글 등을 통해 비난과 항의를 이어가는 등 논란이 확산됐다.

    강 부대변인은 네티즌들의 비난 댓글에 '사실 왜곡, 반말 막말, 모욕하는 분들을 말한 것이다', '상대가 예의를 갖추지 않았고 그런 사람을 향한 글이었다'라는 내용의 답변을 달았다. 그러나 현재 해당 원글은 삭제된 상태다.

    이후 강 대변인은 "저는 반말짓거리, 함부로 인신 공격, 사실 왜곡하는 짓에 똑같이 응수한다"면서 "소신대로 못하는 정치는 안하면 그뿐. 심한 병자에게는 형사 처벌로 반드시 돌려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막말, 비하, 욕설이 아닌 말은 얼마든지 수용한다"면서 "저의 거친 응수는, 이보다 더한 모욕적인 말을 하신 분들에게 보내는 답변이니 오해 없길 바란다. 저는 이분들의 비매너 역시 시정되어야 할 잘못된 정치문화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