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남경필 "탄핵 부결되면 국회는 없다"

    뉴스듣기

    탈당파 10인 회동 갖고 비주류 등 탄핵 참여 촉구

    남경필 경기도 지사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오는 9일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표결과 관련해 "탄핵은 국회에 주어진 역사적, 국가적 책무"라며 "이를 못하면 국회는 없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새누리당을 탈당한 전현직 의원들과 회동을 갖고 "'선(先) 탄핵 후(後) 정치적 해법'이 국가적 혼란을 최소화하는 지름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비박계·비주류로 이뤄진 비상시국회의 소속 의원들에게 간곡히 요청한다면서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과의 약속은 어떤 것이든 허망하다"며 "그 허망함에 기대지 말고 스스로 결정하고 행동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친박계 의원들에 대해서도 "자신들의 생존만을 위해 지금 하고있는 정치적 범죄 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 요청한다"면서 "조금이라도 국가와 역사를 생각한다면 지금 같은 행동을 그만두고 국가와 당을 위해 자숙하기를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남 지사와 함께 새누리당을 탈당한 김용태 의원은 "탄핵을 성공시키지 못하면 박영수 특검이 위험에 처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진실을 파헤치기 위해서라도 탄핵이 성사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이 주장하는 '박 대통령 퇴진 약속이 있으면 탄핵이 필요 없다'는 논리는 반헌법적 발상"이라면서 "탄핵이란 절차를 하지 않는다면 국회의 헌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박준선 전 의원의 경우는 비상시국회의 의원들에게 "국회의원을 할 때는 그들만의 리그에 몰입하게 되는데 나와 보면 그게 아니다"라면서 "너무 복잡하게 계산하거나 조건을 달지 말고 국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일을 처리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야3당이 방향을 제대로 잡은 것 같다. 그들과 함께 국민의 뜻을 따라 탄핵하면 된다"고 했고 새누리당이 민주당 표창원 의원을 검찰에 고소한 것에 대해서는 "그런 쓸데 없는 짓 하지 말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상민 전 의원은 전날 '6차 촛불집회'에 참가한 것을 소개하며 "(시위 참가자들이) 탈당을 축하한다면서 격려해줬다. 타박하는 사람이 한 명도 없는 것을 보면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 해체가 답"이라면서 "대한민국의 가치를 지키는 정당의 출현을 간절히 원하는구나 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던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