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야 3당 "朴, '4월 퇴진' 선언해도 9일 탄핵안 표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야 3당 "朴, '4월 퇴진' 선언해도 9일 탄핵안 표결"

    뉴스듣기

    "탄핵안은 2일 발의, 8일 본회의 보고…2일 표결 무산 국민께 죄송"

    더불어민주당 추미애(왼쪽 두번째) 대표와 정의당 심상정(오른쪽) 상임대표,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을 오는 9일 본회의에서 표결 처리하기로 했다.

    야 3당은 2일 국회에서 원내대표 회동을 열어 '박 대통령 탄핵안을 이날 발의하고 오는 8일 본회의 보고를 거쳐 9일 표결한다'는 데 합의했다.

    애초 2일로 예정됐던 탄핵안 표결이 무산된 데 대해 야 3당은 "이유야 어찌됐든 국민 뜻을 제대로 받들지 못해 송구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야 3당은 "어떤 균열도 없이 오직 국민만 보고 국민 뜻을 받들어 단단하게 함께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와 함께 야 3당은 새누리당 비박계를 향해서도 "더 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대통령 탄핵에 함께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야 3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새누리당이 전날 결정한 당론을 수용해 '4월 말 퇴진'을 선언하더라도 그에 관계없이 탄핵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기동민 원내대변인은 야 3당 원내대표 회동 결과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이 '4월 퇴진'을 밝혀도) "흔들림 없이 간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 역시 "박 대통령의 4월 퇴진 선언 여부와 무관하게 탄핵은 진행된다"고 강조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은 국민 앞에서 '검찰 수사를 받겠다'고 한 약속도 안 지켰다"며 박 대통령이 하는 발언의 신뢰성에 근본적 의문을 제기하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야 3당 원내대표 회동에 앞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의 '4월 퇴진' 당론은 박 대통령 면죄부 시나리오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한편 야 3당은 이날이 내년 예산안 처리 법정시한인 것과 관련해 "오늘 예산안 처리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야 3당은 특히 "누리과정 등 여야 3당 합의 내용이 관철될 수 있게 원칙대로 최선 다하겠다"며 정부의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