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외수, 국민의당 맹비난 "박근혜 꼼수에 동조"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이외수, 국민의당 맹비난 "박근혜 꼼수에 동조"

    뉴스듣기

    (사진=작가 이외수 SNS 화면 갈무리)
    작가 이외수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의 2일 국회 본회의 표결 처리를 거부한 국민의당을 맹비난했다.

    이외수는 1일 자신의 트위터에 "국민의당 2일 탄핵 발의 안 한다. 국민의 뜻이 무엇인지는 중요하지 않습니까. 결국 박근혜의 꼼수에 동조하는 쪽으로 속내를 드러내셨군요. 국민의 열망은 중요하지 않다는 의사표현으로 받아들여집니다. 어처구니가 없습니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탄핵의 확실한 성공을 보장할 수 없어 2일 탄핵 발의에 동참하지 않겠다는 국민의당. 구더기 무서워 장 못 담근다고 말하지만 결국 힘 안 들이고 장을 얻어 먹자는 속셈 아닙니까. 국민의 열망 따위는 개무시해도 좋다는 뜻이겠지요. 역시 대단들 하십니다"라고 꼬집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2일 본회의에서 탄핵안을 표결 처리하기로 당론을 정한 뒤, 국민의당과 정의당에 당일 탄핵안 발의를 제안했다.

    하지만 국민의당은 9일 탄핵안 처리 입장을 보이며 더불어민주당의 제안을 거부했다. 새누리당 비박계가 2일 탄핵안 처리에 동조하지 않는 상황에서 발의는 무의미하다는 것이다.

    탄핵안 발의는 재적의원 과반수를 충족해야만 가능한데, 국민의당이 참여하지 않으면 더불어민주당, 정의당, 무소속 의원을 모두 합쳐도 이 요건을 갖추지 못하는 상황이다.

    정의당이 가세해 더불어민주당의 2일 탄핵안 처리에 힘을 실어 주고, 이날 오후 야 3당 대표가 참여한 긴급 회동까지 가졌지만,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이 '1일 발의 불가' 입장을 고수하면서 탄핵안 발의는 결국 무산됐다.

    이외수의 해당 트위터 글에 한 누리꾼은 "참 웃기지요. 20석 모자라 심판의 대상이 돼야 하는 새누리당이 오히려 주도권을 쥐고 흔드는 모습이니…"라고 통탄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