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경욱, 세월호 참사 브리핑서 "난리났다" 웃음 논란

뉴스듣기


사회 일반

    민경욱, 세월호 참사 브리핑서 "난리났다" 웃음 논란

    뉴스듣기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민경욱 전 청와대 대변인이 세월호 참사 당일 공식 브리핑 전에 웃는 모습이 공개돼 도마 위에 올랐다.

    27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당시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분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참사 당일 10시 30분경에 있었던 민 전 대변인의 공식 브리핑 비공개 영상도 공개됐다.

    영상 속에서 민 전 대변인은 청와대의 지시 사항을 전달하기에 앞서 "난리 났다"며 웃음을 터트렸다.

    민 전 대변인이 실소했던 10시 30분은 세월호가 뒤집어진 채 뱃머리만 남기고 침몰한 급박한 상황이었다.

    중요한 브리핑을 하기에 앞서 긴장을 풀기 위한 행동이었다 해도 사태의 심각성을 고려했을 때 쉽게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었다.

    해당 영상이 SNS를 타고 빠르게 퍼지자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사진=정청래 전 의원 SNS 캡처)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은 28일 SNS를 통해 "이것이 박근혜 정권의 민낯"이라며 "생사를 오가며 아이들이 비명을 지를 바로 그 시간에, 아이들 다 죽는다며 엄마 아빠들이 절규하고 있는 바로 그 시간에 청와대는 웃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누리꾼 '우***'는 "저 상황에서 웃을 수 있으면 악마 아니냐.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다. 대통령과 함께 사퇴하라"며 분개했다.

    'inr***'는 "힘들 때 웃는 게 일류라더니 초일류가 여기 있었네…"라고 비꽜다.

    '천***'는 "우리 지역구라는게 창피하다. 내일부터 연수구청 앞에 가서 시위하겠다"며 엄포를 놓았다.

    'cy***'는 "어찌어찌해서 헛웃음이 나왔다고 변명할 게 뻔한데 평소에도 장례식장이나 공식 석상에서 저렇게 웃었다면 존중하겠다"며 꼬집었다.

    {RELNEWS:right}'하***'는 "긴장을 풀기 위한 제스처다, 헛웃음이다 하기엔 웃음소리가 너무 크다. 저건 누가봐도 그냥 웃음이 맞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민 전 대변인은 28일 "텔레비전 카메라 앞 브리핑을 하면서 자꾸 틀려서 혼잣말을 하는 상황"이라며 "긴장이 되니까 몇 번을 틀렸고 그래서 혼잣말로 '(자꾸 틀려서) 난리 났다'고 얘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민 전 대변인은 지난 2014년 서남수 교육부 장관이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이 모인 진도 실내체육관에서 컵라면을 먹은 것에 대해 "라면에 계란을 넣어서 먹은 것도 아니고 끓여서 먹은 것도 아닌데…"라며 서 장관의 행동을 두둔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