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부산

    "더 화려해졌다" 부산 크리스마스트리축제 26일 개막

    제8회 부산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가 26일부터 44일 동안 부산 중구 광복로 일대에서 열린다. (사진=부산 중구 제공)

     

    부산의 대표 겨울 축제로 자리 잡은 크리스마스트리축제가 예수 탄생의 기쁨을 주제로 더욱 화려하게 돌아온다.

    부산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 조직위원회와 광복로문화포럼은 제8회 크리스마스트리문화축제를 오는 26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Rejoice in the Birth(탄생의 기쁨)"를 주제로 한 이번 축제는 26일 오후 7시 개막식을 시작으로 내년 1월 8일까지 44일 동안 열린다.

    축제 기간이 7일 늘어난 데다 각종 거리 장식물도 새로운 디자인으로 바뀌는 등 지난해보다 크고 화려한 축제를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축제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17m 높이의 메인 트리는 축제의 주제를 담아 생일 케이크 모양으로 디자인된다.

    롯데백화점 광복점 앞 광복로 입구부터 메인 트리까지 구간에는 3개의 대형 별과 동방박사 조형물을 설치해 아기 예수를 찾아 나선 동방박사의 여정을 표현한다.

    메인 트리를 중심으로 한 주요 도로에도 각각 피로연과 임마누엘교회, 종려나무 등을 표현한 새로운 장식이 설치될 예정이다.

    축제 기간 광복로 일대에서는 일반인의 음악과 춤, 연주 등 콘서트 무대와 불우이웃돕기 자선행사, 새해 소망 트리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트리축제 조직위 관계자는 "더욱 화려해진 트리 장식을 통해 기쁨과 즐거움을 넘어 감동의 축제가 펼쳐질 것"이라며 "부산을 넘어 아시아의 대표적인 겨울 축제로 자리 잡아 지역경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