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육사 여생도간 성추행 의혹…'장군의 딸' 징계없이 자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육사 여생도간 성추행 의혹…'장군의 딸' 징계없이 자퇴

    뉴스듣기

    축소·은폐 여부 조사

    (사진=자료사진)
    육군사관학교 여생도들 사이에 성추행으로 간주될 만한 사건이 발생해 가해자로 지목된 여생도가 자퇴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8일 "육사 3학년 여생도 A 씨가 지난달 동기 여생도 2명을 성추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학교 측의 조사를 받던 중 자퇴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3월부터 7월 사이 생활관 룸메이트인 여생도 2명의 볼에 입을 맞추는 등 성추행으로 볼 수 있는 행동을 수 차례 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현역 장성의 딸로, 학교 측이 조사에 착수하자 스스로 퇴교했다.

    군 관계자는 "A씨의 공식적 자퇴 사유는 부상과 진로고민"이라고 말했다.

    조사가 진행되던 중 피해 여생도 한명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의무대에 후송되는 일이 있었고, 일부 생도들은 사건 축소 의혹에 대해 학교 측에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학교 측이 현역 장성의 딸인 A씨의 자퇴 사유를 성추행 대신 개인 사유로 축소해 사건을 종결하려 한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상급부대인 육군본부는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중에 있다"며 "사실 관계가 규명되는대로 규정에 의거해 합당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