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경대 교수 144명 "박근혜 대통령이 헌정질서 파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부경대 교수 144명 "박근혜 대통령이 헌정질서 파괴"

    뉴스듣기

    부산지역 교수·학생·청년들 "박근혜 하야하라" 규탄 줄이어

    부경대학교 교수들이 최근 최순실 씨 국정 농단 사태와 관련한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다. (사진=부산CBS 송호재 기자)
    최순실 씨의 국정 농단 사태를 규탄하는 각계의 목소리가 계속되는 가운데 부경대 교수들이 시국선언문을 발표하는 등 부산지역 대학에서도 시국선언과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 촉구가 번지고 있다.

    ◇ 부경대 교수들 "이번 사태는 헌정 질서 파괴한 행위" 강력 규탄

    부경대학교 교수들은 3일 오후 2시 30분 부경대학교 대연캠퍼스에서 이번 사태와 관련한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번 시국선언문에서 부경대 교수 144명은 최근 드러난 비선 실세의 국정농단을 헌정 질서를 파괴한 행위로 규정하며 박 대통령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 모인 교수들은 "박 대통령은 헌정 질서를 수호해야 할 본분을 망각한 채 자신의 가신 집단을 통해 국가 권력을 사유화했다"라며 "박 대통령이야말로 최순실과 더불어 국정농단의 주역이자 대한민국의 국기를 뒤흔든 공범"이라고 말했다.

    부경대학교 교수들이 최근 최순실 씨 국정 농단 사태와 관련한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다. (사진=부산CBS 송호재 기자)
    교수들은 또 "최순실 등 국정농단 세력에 대한 엄정한 수사와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박 대통령은 국민 앞에 모든 책임이 자신에게 있음을 인정한 뒤 물러날 것"을 주장했다.

    부산지역 대학교수들이 최순실 사태와 관련한 시국선언을 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선 지난 1일에는 동아대 교수 118명과 교직원·학생들이 성명을 발표했다.

    동아대 교수들은 "선거를 통해 국민으로부터 권력을 이양받은 대통령이 스스로 국가 권력 구조를 왜곡하고 있다"며 "농락당한 대한민국 국민의 주권 회복을 위해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와 내각 총사퇴"를 촉구했다.

    지난달 31일에는 부산에서 처음으로 부산대 교수 300여 명이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최순실이 국가권력을 사유화해 국가의 시스템을 무너뜨리고 사익을 추구했던 것이 이미 백일하에 드러났다"며 "거국 중립내각을 출범시키고 박 대통령은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 부산지역 대학-청년들 "박근혜 하야하라" 집회 이어

    이 같은 학계 시국선언과 함께 부산지역 대학생-청년들도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집회와 행사를 잇따라 개최했다.

    부산대학교 총학생회는 3일을 '부산대학교 학생 행동의 날'로 지정했다.

    이날 부산대에서는 '시국 한마디'와 '시국 백일장' 등 학생들이 현재 시국에 대해 자유롭게 발언하는 행사가 열렸다.

    부산대 총학생회는 지난달 부산지역 청년 단체와 함께 부산에서는 처음으로 시국선언문을 발표한 바 있다.

    동아대 학생회 역시 '부산 청년·학생 시국선언단'을 구성해 이번 사건을 '대한민국 건국 이래 최대의 스캔들'이라고 지적하며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했다.

    이 밖에 부산지역 청년단체들이 부산진구 서면과 중구 광복동 등 번화가에서 피켓 시위를 진행하는 등 이번 사태의 책임자들을 규탄하고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움직임이 부산 곳곳에서도 들불처럼 번지는 모습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