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지원 "최순실에게 직권남용은 봐주기, 뇌물죄 기소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박지원 "최순실에게 직권남용은 봐주기, 뇌물죄 기소해야"

    뉴스듣기

    "박 대통령 상황파악 못하면 성난 민심과 함께 갈수밖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3일 "최순실에게 직권남용을 적용하는 것은 봐주기"라며 뇌물죄로 기소할 것을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정책회의에서 "대통령이 변하지 않으니 검찰도 변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순실에게 직권남용을 적용하는 것은 봐주기이다. 그렇게 해야만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고, 박 대통령의 조사도 피할 수 있다"며 "검찰이 국민 신뢰를 회복하고 존경을 받는 길은, 박근혜 최순실 게이트의 공동주역인 최순실을 반드시 뇌물죄로 기소하는 것이다"고 촉구했다.

    이어 "안종범 전 수석도 현직에 있을 때는 최순실도 만나지 않았다고 했다가 검찰에 소환되기 전, 소환돼서는 모든 것은 대통령의 지시로 이뤄졌고 그 결과는 보고됐다고 진술한 바 있다"며 "공정하지 않은 룰을 적용하면 나쁜 검찰이 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이런 상태로 박 대통령이 상황 파악을 못하고, 고집 오기 독선이 제기된다면 성난 민심과 함께 갈 수밖에 없다는 것을 당의 이름으로 권고한다"고 말해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김성식 정책위의장도 "검찰 수사도 직권남용죄라는 봐주기 수사가 노골화되고 있다"며 "국기파괴라는 본질까지 나가지 않으면 검찰 수사도 국회와 국민에 의해 보이콧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