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체크체크, 대한국사람 … 대한국은 대한민국이 될 수 있을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체크체크, 대한국사람 … 대한국은 대한민국이 될 수 있을까

    뉴스듣기

    [노컷 리뷰] 극단 공상집단 뚱딴지, '대한국사람'

    검열에 저항하는 젊은 연극인들의 페스티벌 '권리장전2016_검열각하'가 대학로 연우소극장에서 진행 중입니다. 6월부터 시작해 5개월간 매주 1편씩, 총 20편의 연극이 무대에 오릅니다. CBS노컷뉴스는 연극을 관람한 시민들의 리뷰를 통해, 좁게는 정부의 연극 '검열'부터, 넓게는 우리 사회에 알게 모르게 뿌리박힌 모든 '검열'의 위험성에 대한 이야기를 함께 나눠보고자 합니다. [편집자 주]

    <리뷰 순서>
    1. 우리 시대의 연극 저널리즘 / '검열언어의 정치학 : 두 개의 국민'

    2. 포르노 시대 한가운데에 선 나를 보다 / '그러므로 포르노 2016'
    3. 그들이 ‘안티고네’를 선택한 이유 / '안티고네 2016'
    4. 주장이 구호가 안 되게 서사의 깊이 보장해야 / '해야 된다'
    5. 2016년 우리는 <김일성 만세>를 볼 수 있는가 / '자유가우리를의심케하리라'
    6. 불신, 이래도 안 하실 겁니까? / '불신의 힘'
    7. 그는 검열하는 자신이 옳다고 생각했겠지 / '15분'
    8. 우리에게 희망은 있는 것일까? / '광장의 왕'
    9. 정수라의 ‘아! 대한민국’과 정태춘의 ‘아, 대한민국’ / '이반 검열'
    10. “내 정보는 이미 팔렸다. 내가 태어나기도 전에” / '삐끼ing', '금지된 장난'
    11. ‘안정’이라는 질병에 대한 처방전 / '흔들리기'
    12. '우리' 안에 갇힌 '우리' … 개·돼지 같구나 / '검은 열차'
    13. '그때 그 사람'을 생각하는 일 / '그때 그 사람'
    14. 극(極)과 극(劇) / '괴벨스 극장'
    15. 그래도 행진하는 바보같은 예술을 위하여 / '바보들의 행진'
    16. "털을 자르는 기준이 뭐예요?" / '검열관과 털'
    17. ‘자기진술’을 지키기 위한 노력들은 어떻게 가능할까? / '씨씨아이쥐케이'
    18. 배제된 이들, 그리고 목소리 / '시민L : 낙인과 배제의 개인사'
    19. 그런 존재가 될 것이냐, 되지 않을 것이냐 / '고래 햄릿'

    20. 체크체크, 대한국사람 … 대한국은 대한민국이 될 수 있을까 / '대한국사람'
    (끝)

    연극 '대한국사람' 중. (제공 사진)
    “권리장전 2016-검열각하”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인 “대한국사람”. 젊은 연극인들이 정부 검열에 반대하는 페스티벌이란다.

    검열의 뜻을 사전에서 찾아 보았다. '검열' - 어떤 행위나 사업 따위를 살펴 조사하는 일.
    문화 예술인들이 작품을 통해 표현하는 모든 것들을 정부가 살펴 조사한다고? '허구헌날 창조를 부르짖는 이 시대에?' 하는 생각 하나.

    제목이 '대한민국사람' 아닌가? 갸웃하며 다시 보아도 “대한국사람”. '민(民)'자가 빠졌다. 뭔 이유가 있겠지, 하는 또 하나의 생각을 가지고 보기 시작.

    연극 '대한국사람' 중. (제공 사진)
    첫 장면, 어머니 자궁 속 정자의 모습으로 나타난 주인공 김대열. 어렵게 착상, 탄생한 그는 1952년생. 2016년인 지금 살아 있다면 65세의 신중년이겠구나.

    학창시절 친구들과의 모습에서 보여지는 김대열은 일면 순진하고 아둔해 보이지만 어떻게 하면 살아 남을 수 있는지를 알아채고 행동하는 영악함이 두드러진다.

    그는 대학 졸업 후 검열관으로 사회 생활을 한다. 체크체크를 외치며 열심히 일하는 그와 동료들. 우스꽝스럽고도 기형적인 그들의 모습에 웃음과 연민이 동시에 올라 오는 불편함이 느껴졌다.

    그들은 몇 년이고 하루같이 주어진 단어를 검열하다 점차 자아를 잃고 심신이 병들어 간다.

    연극 '대한국사람' 중. (제공 사진)
    동료들이 모두 직장을 떠난 뒤 마지막까지 남았던 주인공 김대열도 본인이 정상이 아님을 느끼고 부부의 일상에 곤란을 겪는다.

    어렵게 낳은 딸이 장성했지만 틱을 앓고 있어 취직이 어렵다. 백방으로 딸의 취직 자리를 알아보는 백발이 성성한 아버지의 모습에 안타까운 부성이 가득하다.

    어떻게든 이 사회에 속하고 적응하며 살아 남으려 자신이 병이 드는지, 왜 틀어지는지도 모르는 채 나름 열심히만 살아 온 김대열.

    마음에 들고 안 들고를 떠나 그의 잘잘못을 따지거나 선악을 구분짓기엔 살아 남으려는 주인공의 노력이 그냥 너무 안쓰러웠다.

    연극 '대한국사람' 중. (제공 사진)
    연극이 끝나고 촛불 시위가 있을 청계광장으로 향하는 버스 안. 폰으로 이런저런 기사를 읽으며 가는데 누군가 광화문에 설치했던 단두대 모형을 경찰이 치우는 사진이 있다.

    경찰은 단두대를 설치한 자가 무엇을 말하고 싶은지 무엇을 표현하고자 한 건지 들어는 보고 치우는 걸까 하는 순진무구한(?) 생각이 들었다.

    민주주의 의 민, 대한민국의 민. 백성 민. '민(民)'을 지우고 민을 외면하는 검열이 지속되는 한 대한국은 대한민국이 될 수 없겠구나….

    이신임 / 주부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