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관천 "'최순실 서열 1위' 근거는 무덤까지 갖고 갈것"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사회 일반

    박관천 "'최순실 서열 1위' 근거는 무덤까지 갖고 갈것"

    뉴스듣기

    (사진=박종민 기자)
    "우리나라의 권력 서열이 어떻게 되는 줄 아느냐. 최순실 씨가 1위이고, 정윤회 씨가 2위, 박근혜 대통령은 3위에 불과하다."

    '최순실 게이트'의 증거들이 속속 드러나는 가운데 지난 2014년 청와대 내부 문건 유출 혐의로 구속됐던 박관천(50) 전 경정(민정수석실 행정관)의 발언도 재조명됐다.

    31일 '국정 농단'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60) 씨가 오후 3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해프닝으로 치부됐던 박 경정의 2014년 발언도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날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청계광장에서 '최순실 게이트 규탄' 촛불집회가 열렸던 지난 29일 박 경정은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박 경정은 "조사 과정에서 내 심경을 얘기했던 말이 새나간 것"이라며 "'실제 권력 컨트롤에서 최순실 씨가 1위이고 정윤회 씨가 2위, 박 대통령은 3위에 불과하다는 말도 한다. 이제 내 임무는 끝났고, 남은 사람들의 몫이다'라고 말했던 거다"라고 부연했다.

    (사진=자료사진)
    박 경정은 "이 말이 바깥으로 보도될 줄 몰랐다. 대통령이 권력 3위라고 했으니…. 검찰에서도 난리가 났다고 들었다"고 회고했다.

    당시 해당 발언은 언론 보도됐으나, 최 씨의 실체가 드러나기 전이라 신빙성 있는 내용으로 주목받진 못했다.

    박 경정은 "(최 씨가 1위라는 판단의 근거는) 말할 수 없다. 내가 지켜야 할 마지노선이 있다. 다 말하게 되면 나와 내 주변이 다칠 것 같았다. 어떤 파장이 있을지 아니까 이 부분은 무덤까지 가지고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경정은 지난 2014년 12월 청와대 내부 문건 유출 혐의로 구속됐다. 1심에서는 실형을 받았으나 항소심에서 집행유예형을 선고받았다.

    이 문건은 '청와대 비서실장 교체설 등 관련 VIP 측근(정윤회) 동향 보고서'로, 최 씨와 정윤회 씨의 국정 개입 의혹 등을 담고 있다고 알려졌다. 당시 보고서는 윗선에 보고됐다.

    그러나 당시 박 경정은 상부로부터 "역린(逆鱗)을 건드린 것 같다. 정보를 갖고만 있고 지시가 내려오면 몰라도 안 그러면 보고하지 말자"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더 클릭!



    박 경정은 또, 문건이 유출된 경위 대해서도 의혹이 풀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건을 복사한) 경찰이 어떤 의도로 몰래 복사를 했고 그걸 기자에게 넘겨줬을까. 문건의 파장이 어떤지 다 알 텐데 말이다. 해당 경찰은 자살까지 했다. 검찰 조사를 받을 때 '유출 동기와 경위를 확실하게 수사해달라'고 하니, '네 신상이나 신경 쓰라'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