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더민주 "국정원장 말에 소설 쓴 사기브리핑, 속기록 공개해야"

국회/정당

    더민주 "국정원장 말에 소설 쓴 사기브리핑, 속기록 공개해야"

    "與 정보위 간사 이완영 의원 간사직 사퇴해야"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 (사진=박종민 기자)

     

    새누리당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이완영 의원이 20일 허위 브리핑 논란에 휩싸이자 더불어민주당은 '사기 브리핑'이라고 규탄하며 간사직 사퇴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정보위원회 소속 김병기, 이인영, 조응천 의원과 신경민 의원은 이날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이완영 의원이 한 발 더 나가 이병호 국정원장 말에 자신의 말과 생각을 더해 완전히 소설을 썼다"며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 사기 브리핑이다"고 말했다.

    이어 "속기록이 존재하니 이 진실은 금방 밝혀질 것이다"며 "정보위원으로서 부적절한 사고를 쳤다. 정보위원 자질이 의심스러우니 간사에서 물러날 것을 촉구한다"고 사퇴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정보원을 정쟁의 한 가운데로 부르려는 여당도 각성해야 한다"며 "최순실이 대통령의 연설 원고까지 집착했고, 고치고 했던게 드러난 시점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 보는데 이걸 덮기 위해 국정원장에게 매달렸던 것이다"고 규탄했다.

    앞서 새누리당 정보위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지난 19일 열린 국가정보원 국정감사에서 "이병호 국정원장은 '2007년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대북인권결의안 기권 여부를 북한에 의견을 물어보자고 먼저 제기한 게 맞느냐'고 했느냐"는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고 브리핑했다.

    하지만 이 원장은 송민순 회고록을 읽어본 결과 개인적으로 사실에 근접하다는 얘기를 했을 뿐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먼저 북한의 의견을 물어봤다는 것 등은 확정적으로 말한 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커지자 국정원도 "확정적인 얘기를 한 적이 없다"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 간사의 발언 중 일부가 허위 논란에 휩싸이면서 정보위에서의 여야 공방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야당의 요구대로 새누리당 이철우 정보위원장이 회의 속기록을 공개할지 여부도 주목된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