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마트재난 관리시스템' 개발…상황별 행동절차 전자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스마트재난 관리시스템' 개발…상황별 행동절차 전자화

    뉴스듣기

    재난 대비한 안전매뉴얼 제공, 시스템 구축

    (사진=(주)유엔이 제공)
    지진에 대한 대비가 잘 되고 있는 나라로 일본의 사례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도 전문가들이 모여 지진을 포함한 각종 재난에 대비한 안전매뉴얼 제공 및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재난대비 강국인 일본의 오사카대학에서 재난 및 방재분야 박사학위를 취득한 여욱현박사를 주축으로 재난, 방재, 환경 분야의 박사급 전문인력이 모여 일본의 재난 대응기술을 도입해 국내 실정에 맞게 접목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2011년에 설립한 (주)유엔이 대표이사 박남희 박사는 연세대 출신의 공간방재서비스 전공자로서 한국재난정보학회 이사로 활동중이며, 연구소장 여욱현 박사는 일본 오사카대학에서 지진, 화재 분야의 도시방재를 전공한 전문가다.

    환경 분야를 맡고 있는 현병욱 박사와 허재은 박사는 계명대 환경오염 및 환경영향 평가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자문단의 일원으로 은종화 박사는 유해화학물질 및 전략방위 전문가로서 가스 누출과 비상사태 발생시의 재난대응에 대한 체계적인 자문 역할을 하고 있다.

    (사진=(주)유엔이 제공)
    이렇게 5명의 박사들이 뭉쳐서 세계 제일의 재난, 방재, 환경 서비스를 목표로 체계적이고 안전한 시스템 개발하여 재난 분야의 알파고를 만든다는 전략이다.

    박남희 대표는 "재난은 재난 발생시 초기 골든타임 대응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인명피해와 재산피해가 수천 배까지 차이날 수 있다. 이 골든타임에 냉정하게 대응한다는 건 감정을 가진 사람은 쉽지 않다. 따라서 재난 상황별 행동절차를 전자화해 알파고같은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이 개발한 '전자SOP 기반 스마트재난관리시스템'은 재난 발생 시 대응해야 할 표준행동절차에 따른 재난대응시스템과 재난관제시스템(소방시설설비 모니터링, 화재 탐지, 유해물질관리, CCTV 모니터링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일본 특허를 포함하여 4개의 특허를 바탕으로 개발된 이 시스템에는 지진뿐만 아니라 화재, 유해물질 누출, 태풍, 홍수, 폭설 등의 재난 발생에 대비한 대응매뉴얼을 탑재하여 재난 발생에 항시 대비할 수 있게 했다. 골든타임 이내에 재난 발생 탐지 및 상황전파와 모니터링 및 대응이 가능하도록 구성된 이 매뉴얼과 시스템을 통해 평상시에는 시설물관리와 모니터링으로 안전과 효율성을 확보하고 체계적인 운영을 하게 할 뿐만 아니라 시스템을 통한 재난발생 대비훈련 및 평가도 가능하다.

    '전자SOP 기반 스마트재난관리시스템'은 지진 및 화학사고, 화재 발생 등에 관한 시나리오를 포함하여 한국남동발전(주) 삼천포본부, 한국남동발전(주) 영흥본부에 설치하여 운영중이다.

    특히 한국남동발전(주) 삼천포본부는 2013년에 시스템을 갖추면서 재난예방 안전활동강화로 국가기반체계 재난관리 분야 국무총리상, 산업재해예방 우수상으로 안전보건공단 이사장상을 수상하고, 2014년에는 재난관리평가 최우수기관에 선정되기도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