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공연/전시

    "검열 사태 맞은 대학로, 햄릿 같다"

    뉴스듣기

    [권리장전2016_검열각하 인터뷰 21] 극단 고래, 이해성 연출

    예술계 검열 논란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닙니다. 그래도 전에는 논란이 생기면 검열이 잦아들곤 했는데, 현 정부에서는 더욱 당당하게 자행됩니다. 분노한 젊은 연극인들이 반기를 들었습니다. 검열에 저항하는 연극제 '권리장전2016_검열각하'를 5개월간 진행하겠답니다. 21명의 젊은 연출가들이 총 20편의 연극을 각각 무대에 올립니다. 위축되지 않고, 당당하게 작품으로 자기들의 목소리를 내려는 연극인들의 이야기를 CBS노컷뉴스가 시리즈로 보도합니다. [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 “검열이 연극계 판을 분열시키고 있다”

    2. “비논리적인 그들의 검열 언어, 꼬집어줄 것”
    3. “포르노 세상에서 검열이란”
    4 “검열, 창작자만이 아닌 우리 모두의 문제”
    5. “검열을 '해야 된다'는 그들…왜 그럴까”
    6. “의심하고, 의심하고, 또 의심하라”
    7. “'불신의 힘', 검열 사태 이후 나에게 하는 살풀이”
    8. “갈수록 검열은 교묘해지고, 그들은 뻔뻔해지네”
    9. “그들은 우리 기억에서 '세월호'를 지우려 했다”
    10. “국가는 '이반 검열'에 어떻게 개입했을까”
    11. ‘대학로 삐끼’를 통해 느끼는 검열 현실
    12. '귀 밑 3cm 두발 자유'는 정말 '자유'였을까?
    13. 만약 '검열'이 내게 닥친 일이었다면, 내 선택은?
    14. “태어나면서부터 내재된 자기검열의 벽…균열 가해야”
    15. '극장은 술집, 관객은 손님, 배경음악은 금지곡'
    16. “미래 사람들은 말하겠지, '2015년에 검열이 있었대' 하고”
    17. “검열 시대를 사는 바보같은 청춘들에 대한 이야기”
    18. “우리의 싸움은 '밥그릇' 때문이 아니다”
    19. “미군정, 현재 검열의 원형이 주조되던 시기”

    20. “내부 고발자 향한 '왕따' '낙인'…'권력'의 생존 방식”
    21. “검열 사태 맞은 대학로, 햄릿 같다”
    (계속)

    극단 고래, 이해성 연출. (사진=유연석 기자/노컷뉴스)
    "검열 사태를 맞은 대학로나 연극계 상황이 '햄릿' 같다고 느꼈다."

    이해성(48, 극단 고래) 연출의 '햄릿'이라는 표현은 검열 이후 연극계 상황을 적확하게 나타낸다.

    지난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박근형 연출 등 몇몇 연출과 작가들이 정부 기관 지원제도에서 선정되고도 이후 배제되는 검열 사태가 벌어졌다. 또 내용이 세월호를 연상시킨다는 이유로 공연 방해를 받은 '팝업씨어터' 사태까지, 대학로 연극판은 정부의 검열에 대한 분노로 가득했다.

    하지만 그것을 대하고 항의하는 방법에서 연극인들은 자기검열과 내부 분열을 겪었다. 함께 힘을 합쳐도 모자를 상황에 벌어진 일이다. 때문에 지난 5월 진행된 CBS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검열이 연극계 판을 분열시키고 있다"는 윤한솔 연출의 발언은 앞으로의 미래에 대한 우려가 아닌 이미 경험한 결과물인 셈이다.

    이해성 연출은 '햄릿'을 통해 지금 현 시대의 자기검열과 내부분열을 이야기하겠다고 했다. '햄릿'이 겪은 고민은 과거로만 국한되지 않는다. 모든 인간이 선택지 앞에 섰을 때 겪는 고민과 일맥상통한다. 그 선택의 근간에는 늘 욕망이 똬리를 틀고 있다.

    연극은 검열 사태를 맞은 이후의 대학로와 연극계를 빗댈 것으로 보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직접적으로 검열을 언급하며, 관객에게 억지 메시지를 강요하는 공연은 아니라고 이해성 연출은 설명했다.

    "지금 살고 있는 우리의 모습이 파노라마처럼 관객에게 잘 보여, 사람들이 삶에 대한 성찰 내지 또는 한 번의 질문이라도 할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검열에 대해서도 검열이 일어나는 이유, 그 뒤의 욕망 등 포괄적으로 바라봤으면 한다."

    공연은 오는 20일부터 23일까지 대학로 연우소극장에서 진행된다.

    다음은 이해성 연출과의 1문 1답.

    ▶ '극단 고래' 소개를 해 달라.
    = 2010년도에 창단, 2011년도에 ‘빨간시’라는 작품을 창단공연으로 했다. 지금까지 ‘고래’, ‘살 사라지다’, ‘불량청년’ 등을 공연했다. 이번에 열 번째 정기공연을 준비 중인데, 그 작품이 ‘권리장전2016_검열각하’에 참여하게 됐다.

    ▶ ‘고래’라는 이름에 담긴 의미가 있는 건가.
    = 별 의미는 없다. 내가 고래를 좋아한다. 때문에 연극도 고래 같은 이미지로 만들고 싶다. 고래는 지구상에서 제일 큰 동물이다. 또 가장 바다 깊이 들어갈 수 있고, 멸종 위기에 처해 있다. 그런 이미지가 내게는 우리 세상에서 사라지고 죽어가는 가치들, 이면에 숨어있지만 지켜져야 하는 가치들로 다가온다. 내가 하고 싶은 연극이 고래같이 죽어가지만 지켜갈 가치를 찾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 공연 제목이 ‘고래 햄릿’이다. 어떤 내용인가.
    = 공연은 셰익스피어의 <햄릿>이다. 크게 전복시키거나 하지는 않았다. 원작 <햄릿?에서 내가 공감하지 못하고, 이해가지 않는 부분만, 동시대 사람들이 봤을 때 공감할 수 있도록 조금 각색했다. 다른 사람은 손을 많이 댔다고 평가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내가 보기에는 원작을 지키고 존중했다고 생각한다. 햄릿을 지금 이 시대에 사는 나와 작업자들이 공감할 수 있는 <햄릿>으로 만들어보고 싶었다.

    ▶ 설명을 들어보면 ‘권리장전2016_검열각하’ 중 검열이라는 키워드가 가장 안 느껴지는 작품인 것 같다.
    = 검열이 가볍게 터치는 된다. ‘권지장전2016_검열각하’에 참여하면서 어떤 작품을 할까 고민했다. 검열 사태를 맞은 대학로나 연극계 상황이 '햄릿' 같다고 느꼈다. 그래서 선택했다.

    ▶ 대학로나 연극계 상황이 '햄릿' 같다는 게 무슨 의미인가.
    = 검열이 닥쳐왔을 때 많은 연극인들이 당황했다. 이게 무슨 사태인지도 모르다가, 파악해 나가면서 저항을 하기 시작했는데, 그 과정에서 햄릿처럼 자기 검열을 하고, 내부 분열이 일어나고, 서로 상처를 주고, 회의를 느끼는 일들을 거쳤다. 어떤 사회든 그렇다. 폭력이 훅 치고 들어왔을 때, 그 폭력에 당하고, 대하는 태도들이 비슷한 경향으로 흐른다. 폭력에 당장 저항해야 하는데 저항 방식을 고민하고, 그 방식이 폭력적인지를 고민하고. 그러다 또 희생자 나왔을 때, 그 희생자 때문에 같이 내상을 겪고, 지치고 결국은 다같이 파멸의 길로 가기도 하고, 새로운 돌파구 모색하기도 하고. 그렇지 않나 싶다.

    극단 고래, 이해성 연출. (사진=유연석 기자/노컷뉴스)
    ▶ 이번 페스티벌 '권리장전2016_검열각하'에 참여하게 된 계기는.
    = 검열 문제는 ‘대학로X포럼’ 통해서 투쟁을 1년 정도 했었는데, 다음으로 나아갈 길을 못 찾고 있었다. 이양구 작가에게 연극으로 함께하자는 제안을 받았을 때 좋은 투쟁 방식 중 하나라고 생각했다. 연극인들이 연극으로 풀어냈을 때 사회적 이슈로도 부각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 ‘고래 햄릿’을 보러올 관객에게 전해졌으면 하는 메시지가 있다면.
    = 이 작품으로 내가 생각하는 메시지를 관객에게 주겠다는 건 없다. 나는 공연이든, 책이든 <햄릿>을 보면서 그런 생각을 한다. 정신없이, 아득바득, 좋게 말하면 열심히, 나쁘게 말하면 악착같이 사는 인간들의 모습, 삶의 단상이 잘 드러나 있다고.

    셰익스피어의 <햄릿>은 그 시대의 동시대성을 지니고 있다. 또 문학성을 지니고 있으니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사랑하는 거다. 나는 셰익스피어 문학성과 지금 우리 시대의 동시대성을 담아보고 싶었다. 지금 살고 있는 우리의 모습이 파노라마처럼 관객에게 잘 보여, 사람들이 삶에 대한 성찰 내지 또는 한 번의 질문이라도 할 수 있다면 좋겠다고 생각한다. 검열에 대해서도 검열이 일어나는 이유, 그 뒤의 욕망 등 포괄적으로 바라봤으면 한다.

    ☞ [권리장전2016_검열각하] '고래 햄릿' 예매하러 바로 가기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