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미애 "국가는 총체적 난국인데 새누리당 이성 잃어"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추미애 "국가는 총체적 난국인데 새누리당 이성 잃어"

    뉴스듣기

    "환멸스러운 종북몰이에 도끼자루 썩는줄 몰라…참으로 한심"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7일 새누리당이 2007년 노무현 정부 당시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과정을 둘러싸고 총공세를 벌이고 있는 데 대해 "국가는 총체적 난국인데 새누리당은 이성을 잃은듯하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핵 미사일·한진해운·안보·민생위기는 뒷전이고, 해도해도 끝이 없는 '최순실 게이트' 의혹들로 대통령의 도덕과 신뢰는 바닥으로 추락하고 있는데 대통령과 집권당, 검찰권력은 한참 낡은, 정말 환멸스러운 종북몰이 놀음에 도끼자루 썩는 줄 모르고 있다. 참으로 한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그러니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역대 최저치인 26%로 떨어지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새누리당 대표는 '북한과 내통'이라는, 정말 입에 담기 어려운 무참한 발언으로 정치 금도를 넘어 명예훼손을 서슴지 않고 있고, 집권당 사무총장은 '종복'(從僕. 시키는 대로 종노릇함)이란 막말까지 써가며 색깔론 공세에 앞장선다"며 "우리 당은 측근실세 비리를 덮으려 종북의 '종'자라도 붙일 여지가 생기면 앞뒤 안 가리고 마녀사냥하는 새누리당 행태를 묵과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아니면 말고 식으로 넘어가기에는 난리법석이 도를 넘었다. 어린애 장난으로 봐줄 수 없다"며 "NLL(북방한계선) 수사 결과만 봐도 새누리당 정문헌 전 의원이 벌금 1천만 원을 선고받았고 김무성 전 대표도 사과했다. 더민주는 문 전 대표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 없이 명예훼손 한 것과 관련해 법적 대응 뿐 아니라 우리 당 대선 후보 대해 허위사실로 비방하고 흠집내기 한다면 그런 문제들도 강력히 대처 하겠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새누리당 지도부는 이성을 회복하라"며 "초유의 경제위기 앞에 민생은 곡소리 나는데 밑도 끝도 없는 색깔론에 민심 돌아선다. 모기소리 만큼도 듣지 않는 집권당은 누굴 보며 정치하는가. 새누리당이 공당으로서 진실 밝혀야 할 것은 측근비리와 국정농단이란 점을 명심하고 무책임한 정치공세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다른 지도부도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 최순실씨와 차은택씨 등 비선실세의 국정농단 의혹을 감추기 위해 청와대와 집권여당이 정치공세를 벌이고 있다고 한 목소리로 비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아무리 미르·K스포츠재단의 비리 의혹과 최순실씨 관련 의혹을 덮고 싶겠지만 이런 비리 의혹들은 국정감사 파행과 색깔론으로도 막을 수 없다"고 말했다.

    전해철 최고위원도 "새누리당의 공세는 정부의 부정부패와 민생파탄을 일시에 덮고 국민들의 시선을 돌리기 위한 구태의연한 색깔론이자 전형적인 물타기 정치공작"이라면서도 "새누리당의 철 지난 색깔론 공세에 현혹될 만큼 우리 국민들이 어리석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