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리우SNS]안창림 꺾은 동메달리스트, 해변 축하 파티 중 강도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리우SNS]안창림 꺾은 동메달리스트, 해변 축하 파티 중 강도

    뉴스듣기


    디르크 판 티첼트(벨기에)는 2016년 리우 올림픽 남자 유도 73kg급 동메달리스트다. 특히 16강에서 세계랭킹 1위 안창림(22)을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판 티첼트는 4강에서 오노 쇼헤이(일본)에 진 뒤 패자부활전을 거쳐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당시 판 티첼트는 "리우는 나의 도시"라고 외치며 기뻐했다.

    하지만 리우는 판 티첼트의 도시가 아니었다.

    벨기에 '스포르자'에 따르면 판 티첼트는 동메달을 목에 건 뒤 코파카바나 해변으로 나가 동메달의 기쁨을 만끽했다. 나름대로의 축하 파티였다. 하지만 브라질 강도들이 판 티첼트에게 접근했고, 결국 가지고 있던 핸드폰을 뺏겨버렸다. 강도가 휘두른 주먹에 맞았는지 왼쪽 눈밑의 시커먼 멍은 덤이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