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선수들기' 성공… 9월 인양작업 본격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세월호 '선수들기' 성공… 9월 인양작업 본격화

    뉴스듣기

    (사진=해양수산부 제공)
    세월호 선체 인양 작업의 핵심인 선수(뱃머리) 들기 작업이 약 50일만에 성공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9일 세월호 선수 들기 공정 및 선체 하부에 리프팅 빔 18개를 설치하는 작업을 성공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이 작업은 전날인 28일 오전 7시 30분 시작해 이날 오후 8시 10분쯤 완료됐다.

    이번 선수들기 작업에는 2500톤급 인양작업선(달리하오) 크레인이 참여해 세월호 선수를 약 5도(높이 10m) 들어 올린 뒤, 세월호 우측에 미리 준비한 대형 철재 리프팅 빔 18개에 와이어 3개를 걸어 선체 밑으로 집어넣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지난 5월 초 시작하려던 선수 들기 작업은 기술적 문제나 기상 악화 등으로 6차례나 연기됐다.

    지난달 12일 세월호 선수를 2.2도(높이 약 4m)가량 들어 올리는 데 성공했지만, 다음날 새벽 2m가 넘는 강한 너울로 선체가 흔들리면서 해상크레인과 연결된 5개 와이어 가운데 2개가 선체를 파고 들어가 실패하면서 선체 갑판부 가운데 일부가 파손됐다.

    해수부와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컨소시엄(SSC)은 이같은 선체 손상을 막기 위해 손상된 선체 두께(12㎜)보다 10배 이상 두꺼운 125㎜짜리 특수강판을 보강했다.

    또 무게중심 변화 등으로 선수가 동요하는 것을 방지하도록 선수 좌우에 250t 앵커 4개와 선체를 흔들리지 않게 붙잡아주는 테더링(Tethering) 장치도 설치했다.

    리프팅 빔에는 설치한 1㎝ 간격의 유실방지망(가로 63m×세로 13m)으로는 선체 왼쪽 창문과 출입구를 봉쇄해 인양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유실에 대비했다.

    이같은 준비 작업으로 선수들기 작업이 성공하면서, 해수부는 곧바로 선미(선체 후미)들기 공정에 들어가 리프팅 빔 8개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선미 들기는 해상크레인으로 곧바로 끌어 올리지 않고 해저바닥을 파서 리프팅 빔을 미리 설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이 공정은 2주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8월 중에 설치된 리프팅 빔과 크레인에 연결된 리프팅 프레임(Lifting Frame)을 와이어로 연결해 선체를 들어 올릴 계획이다.

    계획대로라면 9월 10일쯤 이같은 준비작업을 모두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인양작업을 시작해 선체를 끌어올린다.

    끌어올려진 선체는 반잠수 상태의 대형 인양선인 플로팅독으로 옮겨실은 뒤, 수면으로 부상해 목포항 철재부두로 옮겨 인양작업이 마무리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