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별 통보에…애인 차 태워 바다로 돌진한 男 '살인미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이별 통보에…애인 차 태워 바다로 돌진한 男 '살인미수'

    뉴스듣기

    울산해양경비안전서는 28일 고의로 승용차를 바다에 추락시켜 함께 타고 있던 애인을 살해하려 한 김 모(49) 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사진=울산해양경비안전서 제공)
    애인의 이별 통보에 화가나 승용차를 바다에 추락시켜 애인을 살해하려 한 40대 남성이 해경에 붙잡혔다.

    울산해양경비안전서는 28일 고의로 승용차를 바다에 추락시켜 함께 타고 있던 애인을 살해하려 한 김 모(49) 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 씨는 지난 24일 오후 9시30분 부산시 기장군 두호항에서 두 달 전 이별을 통보한 애인 장 모(44) 씨의 마음을 돌려 보려다가 뜻대로 되지 않자 이같은 짓을 저지른 것으로 해경 조사결과 드러났다.

    사고 당시 김 씨는 미리 열어 놓은 운전석 창문으로 빠져 나왔지만 뒤늦게 주민 신고로 출동한 소방구조대 의해 구조된 장 씨는 현재까지 의식이 없는 상태 이다.

    해경은 주변 목격자 진술과 사고 차량 내부 블랙박스의 대화 내용과 영상을 분석해 혐의를 확인한 뒤, 김 씨를 집중 추궁해 사건 전말을 밝혀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