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MB 비판하던 박 대통령도 '신공항 백지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MB 비판하던 박 대통령도 '신공항 백지화'

    뉴스듣기

    2012년 대선 때 "신공항 반드시 건설"…공약 파기 비판도

    "국민과의 약속을 어긴 것이라 유감스럽다. 정부나 정치권이 국민과의 약속을 어기지 않아야 우리나라가 예측이 가능한 국가가 되지 않겠느냐."(2011년 3월 이명박정부의 신공항 백지화 결정에 대해)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거쳐 객관적인 평가를 할 것이다. 그래서 부산 가덕도가 최고 입지가 된다면 당연히 가덕도로 할 것이다. 부산 시민이 바라고 계신 신공항, 반드시 건설하겠다."(2012년 11월 부산지역 유세 때)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자료사진)
    정부가 21일 결정한 신공항 건설 백지화는 박근혜 대통령의 과거 언행과 모순된다. 이전 정부의 신공항 백지화를 대국민 약속 파기라고 비판하던 박 대통령의 정부가 같은 길을 걸었다.

    2007년 대선에서 동남권 신공항 건설을 공약한 이명박 전 대통령은 2011년 사업 타당성 미달을 이유로 백지화했다. 타당성 조사에서 밀양과 가덕도 모두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는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국민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대국민 사과를 했다.

    국회의원 신분이던 박 대통령은 이 결정이 알려진 당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동남권 신공항은 계속 추진돼야 한다"면서 이 전 대통령의 대국민 약속 파기를 강하게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2012년 대선 때 신공항 건설을 공약을 제시하기에 이르렀다. 대선을 20여일 앞둔 시점에 부산지역 유세를 하면서 "신공항을 반드시 건설하겠다"고 선언했다.

    박근혜 후보 2012년 대선공약집 123쪽 (사진=자료사진)
    대선 공약집에도 지역균형발전 공약으로 '신공항 건설'이 적시됐다. 박근혜 캠프의 2012년 대선공약집에는 '100% 국민행복과 국민대통합을 위한 지역균형발전' 목표의 '8대 핵심정책' 중 하나로 신공항 건설이 기록돼 있다.

    비록 '구(舊) 공항의 확장'이란 대안을 내놨지만, 이날 정부의 결정은 결국 박 대통령의 대선공약 파기가 될 수도 있다.

    여권 관계자는 "대선공약 파기라고 비판받을 여지가 있다"며 "가덕도든 밀양이든 어느 쪽 손도 들어주지 않은 절묘한 결과라지만, '신공항'이란 원칙은 소멸됐다"고 지적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