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왕에 수류탄' 이봉창 의사 순국지, 쓰레기 더미로 방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일왕에 수류탄' 이봉창 의사 순국지, 쓰레기 더미로 방치

    뉴스듣기

    일본 도쿄 신주쿠에 위치한 이봉창 의사 순국지 내 형사자위령탑이 현재 쓰레기 더미로 방치되어 있다. (사진=서경덕 교수 제공)
    일본 도쿄 신주쿠에 있는 이봉창(1900~1932) 의사 순국지 주변이 현재 쓰레기 더미로 방치돼 있다.

    한국 홍보를 전문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25일 "이곳은 이봉창 의사가 순국한 이치가야 형무소의 옛 터로 현재는 요초마치 놀이터로 개방돼 있다"며 "특히 놀이터 한구석에는 1964년 일본 변호사연합회에서 세운 '형사자위령탑(刑死者慰靈塔)'이라는 비석만이 남아 있다"고 전했다.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인 이봉창 의사는 1932년 일본 도쿄에서 일왕의 행렬을 향해 수류탄을 던진 뒤 체포돼 순국했다. 이봉창 의사의 의거는 당시 침체기를 보내던 임시정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서 교수는 "동네 주민들조차 이 곳이 과거 어떤 곳이었는지, 위령탑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 잘 모르고 있는 상황"이라며 "위령탑 바로 옆은 쓰레기 수거장으로 방치돼 있어 매우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이어 "쓰레기 수거장이라도 다른 곳으로 먼저 옮기기 위해 신주쿠 구청에 민원을 제기했고 구청 내 담당 부서인 청소사무소, 공원관리사무소, 문화관광사무소 등에 지속적인 연락을 취하고 있다"며 "이치가야 형무소, 형사자위령탑과 관련한 역사적 사실에 대해 한국어와 일본어로 된 안내문구 설치도 함께 요청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서 교수에 따르면 전 세계에 퍼져 있는 한국의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상황은 썩 좋은 편은 아니다.

    그는 "우리 국민들이 더 많은 관심을 갖고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해외에 방치된 유적지를 지켜나갈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며 "현재 도쿄에는 YMCA 내 2·8독립운동기념자료실, 와세다대학교 내 신간회 도쿄지회 창립대회가 열렸던 스콧트홀 등 우리의 독립운동 역사가 남아 있는 곳이 꽤 있다"고 말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