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이한구, 주호영 재심 거부 "만장일치라 소용없다"

    주호영, 탈당 후 무소속 출마할 듯

    새누리당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

     

    새누리당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은 16일 공천 배제된 주호영 의원에 대한 최고위원회의의 재심의 결정에 대해 "소용없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공관위원들이 만장일치로 의결했기 때문에 앞선 재심 요구 두 건 모두 반려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의원에 대한 컷오프(공천 배제)가 공관위원들의 만장일치로 결정됐기 때문에 번복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주 의원의 공천 탈락과 지역구인 대구 수성을에 대한 여성 우선추천지역 결정이 확정될 전망이다.

    새누리당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을)이 지난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한구 공천관리위원장의 독선과 편견에 의해 좌우되는 공천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비판하고 재심을 요청한 뒤 "납득할 수 없다면 탈당해 무소속 출마할 것을 시사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주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위원장에 대해 "관리를 가장 못해 지역구를 포기한 사람이 누구냐"고 비판하며 재심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무소속 출마를 시사했다.

    따라서 주 의원은 탈당한 뒤 무소속으로 출마할 가능성이 커졌다.

    한편 서울 마포갑 예비후보인 강승규 전 의원은 이날 안대희 전 대법관의 단수추천에 반발하며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