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맨시티, 창단 첫 UEFA 챔스리그 8강 진출

    2차전 홈 경기서 0-0, 디나모 키예프 꺾고 8강행

    맨체스터시티는 디나모 키예프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 홈 경기에서 선발 출전한 중앙 수비수 두 명을 경기 초반에 모두 부상으로 잃는 악재에도 창단 첫 8강 진출의 새 역사를 썼다.(자료사진=맨체스터시티 공식 트위터)

     

    창단 첫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의 기쁨. 하지만 상처가 크다.

    맨체스터 시티는 16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디나모 키예프(우크라이나)와 2015~2016 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앞서 원정 1차전에서 3-1로 승리한 맨시티는 1, 2차전 합계 3-1로 앞서며 8강 진출에 성공했다. 맨시티가 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 오른 것은 1880년 창단 이후 처음이다.

    맨시티의 기쁨 뒤에는 엄청난 출혈도 있다. 이번 주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맨체스터 더비'를 앞둔 맨시티지만 주전 수비수 2명이 부상으로 제외될 위기다.

    이 경기에서 주장인 뱅상 콩파니가 경기 시작 7분 만에 종아리 통증을 호소했다. 올 시즌에만 벌써 세 번째 종아리 부상이다. 전반 15분에는 니콜라스 오타멘디가 상대 선수와 충돌로 9분 뒤 마르틴 데미첼리스와 교체됐다. 경기 초반 수비에서만 교체카드 2장을 써버린 맨시티는 이후 이렇다 할 공격을 보여주지 못했다.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 팀 가운데 객관적인 전력에서 약체로 평가되는 키예프 역시 맨시티를 위협할 만한 장면은 만들지 못했다. 결국 맨시티가 1차전 대승에 힘입어 챔피언스리그 출전 5번째 시즌 만에 8강 진출을 확정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