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마법사'의 복귀전 망친 '여우'의 딱 한 방!

    '日 공격수' 오카자키가 결승골 넣은 레스터, 뉴캐슬에 1-0 승리

     

    '여우군단' 레스터시티가 '마법사' 베니테스 감독의 프리미어리그 복귀전을 제대로 망쳐놨다.

    레스터는 15일(한국시각)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15~2016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에서 전반 24분에 터진 일본인 공격수 오카자키 신지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깜짝 선두를 달리는 레스터는 이 승리로 18승9무3패(승점 63)를 기록하며 2위 토트넘(승점58)과 격차를 5점으로 벌렸다.

    성적부진으로 강등권에 그치는 뉴캐슬은 극적인 반등을 위해 감독 교체라는 강수를 뒀지만 라파엘 베니테스 감독은 3년 만에 프리미어리그 복귀전을 아쉬운 패배로 마쳤다. 뉴캐슬은 6승6무17패(승점24)로 여전히 19위에 머물렀다.

    원정팀 뉴캐슬은 베니테스 감독 부임 효과를 앞세워 경기 초반 무섭게 레스터를 압박했다. 하지만 레스터는 강했다. 뉴캐슬의 공격을 침착하게 막은 뒤 강력한 '한 방'을 먹여 승점 3점을 챙겼다.

    이 경기의 유일한 골은 전반 25분에 터졌다. 프리킥으로 시작된 공격에서 제이미 바디가 뉴캐슬 수비수와 공중볼을 다투다 높게 솟아오르자 오카자키가 오버헤드킥으로 마무리했다. 이른 시간 선제골을 넣은 레스터는 이후 더욱 강력해진 뉴캐슬의 공세를 무실점으로 막아내고 프리미어리그 깜짝 우승에 더욱 다가섰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