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SKT, '페이전쟁' 가세… 삼성·애플 '라이벌'되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신/뉴미디어

    SKT, '페이전쟁' 가세… 삼성·애플 '라이벌'되나

    뉴스듣기

    T멤버십 또는 T페이 전용 앱 하나면 결제 가능…휴대폰 요금 통합 청구

    SK텔레콤 T페이 출시 (사진=SKT 제공)
    SK텔레콤이 '페이전쟁'에 뛰어들었다.

    SK텔레콤은 멤버십 할인과 휴대폰 소액결제를 결합한 오프라인 모바일 결제서비스 ‘T페이’를 15일 출시한다.

    T페이는 T멤버십 또는 T페이 전용 앱 하나면 결제할 수 있다. 가입 및 이용과정에서 스마트폰에 카드나 계좌정보를 입력할 필요가 없다. T멤버십 할인 혜택 또한 제공된다. 휴대폰 소액결제 기반이여서 신용카드나 현금도 필요없다. 결제 대금은 익월 통신요금에 합산 청구된다.

    한창 영역을 확대중인 삼성페이나 애플페이가 스마트폰 속에 신용카드를 넣은 구조라면, T페이는 휴대폰 요금에 통합 청구되는 멤버십 혹은 앱 서비스라고 볼 수 있다.

    T페이는 세븐일레븐 · 미니스탑 · 롯데리아 · TGIF · 아웃백 · 코코브루니 등 T멤버십 가맹점, 1만 1000여 개 매장에서 이용할 수 있다. 상반기 내 CU · 뚜레쥬르 · VIPS 등을 포함, 전국 2만여 개 매장으로 T페이 제휴처가 확대될 예정이다.

    T페이는 블루투스 기술을 활용한 ‘핸즈프리 결제’와 T멤버십 또는 전용 앱의 ‘바코드 스캔’ 등 두 가지 방식으로 이용할 수 있다.

    우선 자체 연구 · 개발한 BLE(Bluetooth Low Energy) 무선 통신 기반 결제 기술을 탑재해, 고객이 스마트폰을 꺼내지 않고도 결제가 가능한 ‘핸즈프리’ 방식을 적용했다.

    고객이 매장 계산대에 다가가면 스마트폰과 매장 결제기기(POS)가 근거리 무선통신으로 고객 인증 및 결제 정보를 교환하게 된다. 점원이 고객 본인확인(전화번호 뒤 4자리 또는 별명) 후 고객은 사인패드에 비밀번호(4자리)를 입력하는 것만으로 결제가 완료된다.

    핸즈프리 결제 방식을 이용하지 않는 경우는 앱에 탑재된 바코드를 스캔하는 것만으로도 T페이 이용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은 3분마다 새로운 형태로 바뀌는 일회용 바코드(One Time Barcode) 기술을 적용해 결제 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고, 결제와 관련된 모든 통신 구간을 암호화했다.

    T페이는 만 19세 이상 SK텔레콤 회선 고객이 개인별 소액결제 이용한도(최대 월 50만원) 내에서 이용 가능하다.

    안드로이드폰에서 ‘T페이’나 ‘T멤버십’ 앱을 통해 이용 가능하며, SK텔레콤은 상반기 중 아이폰 버전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T페이 출시를 기념해 내달 3일까지 ‘T페이’ 이용 고객에게 요일별로 각각 다른 제휴처에서 할인율 2배 또는 최대 50% 의 파격적인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4월까지 매월 10명을 추첨하여 최대 50만원까지 당월 T페이 결제 금액 전액을 면제해주는 등 다양한 이벤트도 펼친다. 자세한 내용은 이벤트 홈페이지(www.sktpay.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원영 생활가치부문장은 "T페이는 편의성뿐만 아니라 고객 혜택까지도 챙겨주는 서비스"라며, "T페이를 비롯해 고객들의 다양한 생활영역에서 편리함과 혜택을 동시에 제공하는 생활가치 플랫폼 상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