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알파고가 승부수 띄우다니…" 李 패배에 전문가들 '당혹'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컴퓨터/인터넷

    "알파고가 승부수 띄우다니…" 李 패배에 전문가들 '당혹'

    • 2016-03-09 19:44
    뉴스듣기

    바둑기사 이세돌 9단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인공지능(AI) 알파고의 첫 번째 대국. 사진=구글 제공
    이세돌 9단이 인공지능 알파고와의 첫 번째 바둑 대결에서 접전 끝에 패배를 당하면서 전문가들은 당혹스런 반응을 내비쳤다.

    이 9단은 9일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첫 대국에서 구글의 인공지능 ‘알파고’와 엎치락뒤치락하는 접전 끝에 186수 만에 흑 불계패했다.

    앞서 '바둑 천재' 이 9단의 5전 전승을 예상했던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알파고의 거침 없는 행마(行馬)에 당황하며 '인간계 최고' 실력자의 패배를 안타까워했다.

    경기를 지켜본 명지대 바둑학과 김바로미 교수는 "이 9단은 오늘 상대와의 정서적인 교감이 없는 상태에서 바둑을 두는 새로운 경험을 했다"며 "이 과정에서 시행착오가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또 인공지능 알파고가 주요 승부처에서 '신의 한 수'로 승부수를 띄우거나 온갖 바둑기술을 사용했다는 점에 놀라워했다.

    울산광역시바둑협회 손진규 이사는 "형세가 불리하다고 컴퓨터가 승부수를 띄울 줄은 감히 상상도 못 했다"며 "그 지점에서 이세돌 9단이 조금 방심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손 이사는 또 "알파고는 실수를 한 뒤에도 냉철함을 유지하며 전혀 흔들리지 않았다"며 "상대와 함께 호흡하는 인간과는 달리 정확한 데이터로 수를 찾아갔기에 가능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기도바둑협회 박종오 이사는 "알파고가 중반에 불리하다 싶으니 냉철하고 완벽하게 승부수를 띄웠다"며 "인공지능이 여기까지 왔을 줄 몰랐다"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알파고는 이날 최첨단 인공지능으로 '성동격서(聲東擊西)', '응수타진(應手打診)' 등 온갖 바둑 기술을 사용하며 이세돌 9단에 공격적으로 응수했다.

    '성동격서'는 한쪽에서 소란을 피운 다음 다른 쪽을 공격해 상대를 속이는 방법을 이르며, '응수타진'은 행마를 결정하기 전 특정한 착수(着手)를 통해 먼저 상대방의 뜻을 묻는 전략이다.

    한편, 전문가들은 10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이어질 2국에서는 이 9단이 평정심을 찾고 알파고에 설욕할 것으로 기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