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광훈 목사, "동성애자 격리 치료하는 법 만들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종교

    전광훈 목사, "동성애자 격리 치료하는 법 만들겠다"

    뉴스듣기

    부적절한 발언 서슴치 않아..비례대표 선정 방식도 납득할 수 없어

    전광훈 목사는 "기독자유당이 국회에 입성하면 동성애자들을 격리 치료하는 법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잇단 설화로 논란을 일으킨 전광훈 목사가 이번에는 "기독자유당이 국회에 입성하면 동성애자들을 격리하는 법을 만들겠다"고 밝혀 비판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기독자유당 후원회장 전광훈 목사는 9일 서울 종로 5가에 있는 기독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 이같이 밝혔다. 전 목사는 "동성애를 국가질병으로 분류하고, 메르스나 한센병처럼 격리 치료하겠다"고 말했다.

    이같은 발언은 소수자를 생각하지 않는 부적절한 발언으로 격한 반발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전 목사는 기독자유당의 비례대표 선정 방식에 대해서도 밝혔다. 현재 기독자유당이 동성애와 이슬람 저지를 위한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는데, 가장 많은 서명을 받아 온 단체나 사람에게 비례대표 우선권을 주겠다는 얘기다.

    하지만 총선에 출마한 당으로서 이런 방식의 비례대표 선정 방법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정당의 득표수에 비례해 당선인 수를 배정하는 선거방식인 비례대표제는 소수파에게도 그 득표비례에 따라 의석을 부여해 소수대표를 보장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주여성이나 노동운동가처럼 사회적 약자나 각종 직능을 대표하는 사람들이 국회로 들어가 그들의 권익을 대변할 수 있다.

    하지만 기독자유당은 단지 동성애와 이슬람 반대와 관련한 서명을 많이 받아오는 이들에게 비례대표 우선순위를 주겠다고 하면서 이 제도의 장점을 무색하게 만들고 있다.

    그리고, 그 서명운동에 교인들을 동원하고 있다는 정황도 포착됐다.

    전 목사는 "교인 한 명당 1백 명에게 서명을 받아도록 하고 있다"며 "그렇지 않으면목사를 무시하는 것으로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도 주장했다.

    전 목사는 이어, 동성애를 메르스나 한센병처럼 국가 질병으로 규정해 동성애자들을 격리하겠다는 부적절한 발언도 서슴치 않았다.

    전 목사는 "기독자유당이 국회에 입성하면 특별법을 만들어, 동성애자들을 격리시켜 치료 받게 하겠다"고 주장했다.

    전광훈 목사는 이번 선거에서 기독당이 5석에서 12석을 차지할 것이라고 예측했지만, 기독당이 추구하는 정책이나 가치관이 과연 기독인들의 공감을 얻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