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데이트폭력 피하려다 스폰서 관계 들통난 여배우

뉴스듣기


사건/사고

    데이트폭력 피하려다 스폰서 관계 들통난 여배우

    뉴스듣기

    성매매 혐의 적용 안해

    (사진=자료사진)

     

    데이트 폭력 피해자로 경찰 조사를 받은 한 여배우가 얼떨결에 '스폰서 관계'를 털어놨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6일 서울 강남구 한 오피스텔에서 여배우 A씨(33)를 주먹과 발로 때리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특수폭행)로 B씨(39)를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의 폭행은 이날 오전 6시쯤 말다툼에서 시작됐으며, A씨를 주먹으로 때리는가 하면 주방에 있던 흉기도 꺼내들었다.

    참다못한 A씨는 "한 남자가 나를 흉기로 위협하고 있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데이트 폭력으로 간주한 경찰은 B씨를 체포해 역삼지구대로 연행했다.

    함께 조사를 받던 A씨는 둘의 관계를 묻는 경찰관에게 "B씨와는 사귄 지 1년 정도 된 스폰서 관계"라고 답했다.

    대부업체를 운영하는 B씨도 스폰서 관계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혀 B씨는 불구속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됐고, 스폰서 관계를 인정한 이들에게 성매매 혐의는 적용되지 않았다.

    최근 대법원은 연인 관계를 약속하고 그 대가를 받는 스폰서 관계는 성매매로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결한 바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