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프리카미래재단-건국대병원 수술팀 짐바브웨 심장병환자에 새생명 전해

뉴스듣기


종교

    아프리카미래재단-건국대병원 수술팀 짐바브웨 심장병환자에 새생명 전해

    뉴스듣기

    짐바브웨국립의대병원 12년만에 개심수술 실시

    아프리카미래재단이 짐바브웨를 방문해, 선천성 심장병을 앓고 있는 어린들을 위해 수술하고 있는 모습.

     

    [앵커]

    아프리카 지역에 의료 선교활동을 펼쳐오고 있는 아프리카미래재단이 설 연휴가 끝난 지난 10일 짐바브웨를 찾아 심장병 어린이 10명을 대상으로 심장수술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가슴을 열어 심장을 직접 수술을 하는 이른바 개심수술은 짐바브웨에서는 12년 만에 처음입니다. 천수연 기잡니다.

    [기자]

    짐바브웨 국립대학병원. 심장수술 준비가 한창입니다.

    수술하는 동안 가장 중요한 장비인 인공 심폐기도 꼼꼼하게 설치합니다.

    [인터뷰] 조은영 간호사 / 심페기사
    "(심장 수술할 때) 심장이 멈춰있는 동안에 머리나 몸에 피를 공급해야 하니까 인공 심폐기에서 그 역할을 하거든요."

    수술 대상자는 올해 열 살인 파나샤. 심장 벽에 구멍이 난 채로 태어난 파나샤는 또래 아이들처럼 마음껏 뛰어다니지 못하고 늘 아프기만 했습니다.

    아버지 조나단씨는 아이가 10년 만에 수술을 받을 수 있게 돼 한국 의료진과 하나님께 감사하다면서 수술이 성공적으로 잘 되길 기대했습니다.

    [인터뷰] 조나단 / 파나샤 아버지
    "수술 후에는 아이가 밥도 잘 먹고, 몸무게도 늘겠죠. 나는 아이의 삶이 변하고, 아이가 뛰고, 잘 자라고 축구도 했으면 좋겠습니다."

    수술은 세시간 여 만에 마무리되고, 파나샤는 중환자실로 옮겨졌습니다.

    아프기만 하던 열 살 소년에게 새로운 삶이 시작되는 순간입니다.

    [인터뷰] 서동만 교수 /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이거는 심실중격결손증이라고 선천성 심장병 중에서는 제일 많은 거예요. 수술은 잘 끝났고, 지금 문제없이 잘 회복되고 있습니다."

    짐바브웨 의료진이 한국 의료진의 수술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한국 의료팀이 짐바브웨에 찾아와 심장병 환자들을 위한 개심수술을 시행했습니다.

    건국대학교병원 소아심장수술의 권위자인 서동만 교수팀은 지난 10일 짐바브웨에 입국해 오는 17일까지 선천성 심장병 환자 10명의 수술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짐바브웨에서 직접 심장을 열어 수술하는 이른바 개심수술이 시행된 건 최근 10여년 사이 처음입니다.

    짐바브웨 보건부 장관은 이번 개심수술은 자국에 새로운 시작이자 획기적 사건이라면서 심장병 환자들에게 희망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데이비드 파리라냐트와 장관 / 짐바브웨 보건부
    "인도와 중국, 여러 해외에서 치료를 받아야 했던 어린이들을 여기서 살릴 수 있다는 희망이 생겼습니다.

    특히 이번 건대 의료팀은 환자의 수술 뿐 아니라 현지 의료진이 직접 자국민을 수술할 수 있도록 수술의 모든 과정과 사후 환자 관리 등에 대해 현지 의료진 교육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인터뷰] 서동만 교수 /건국대병원 흉부외과
    "심장수술을 마지막 한 게 12년 전이라고 하니까 다들 낯설고 해본 사람이 없는 거예요. 그래서 이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다시 심장수술을 이끌어나갈 수 있도록 ..."

    아프리카마래재단과 건대병원은 짐바브웨의 심장수술이 제대로 이뤄질 때까지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에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스탠딩] 한국의료진이 이곳 짐바브웨에 전한 사랑의 의술이 죽어가는 심장병 환자들의 생명을 살리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 짐바브웨 하라레에서 CBS뉴스 천수연입니다.

    [영상 채성수 편집 이재은]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