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이용섭 전 의원, 더민주 복당…"분열세력에 의해 무너지는 것 볼 수 없어"

국회/정당

    이용섭 전 의원, 더민주 복당…"분열세력에 의해 무너지는 것 볼 수 없어"

    호남 민심과 관련한 직책 맡을 가능성 높아…文, 안철수 탈당 후 꾸준히 복당 제의

     

    이용섭 전 의원이 17일 "더불어민주당의 틀과 체질을 바꿔 미래정당으로 우뚝 세우겠다"며 복당을 전격 선언했다.

    지난 2014년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공천과정에서 당 지도부가 안철수 의원의 측근인 윤장현 후보를 전략공천한 것에 반발해 탈당한지 1년 8개월 만이다.

    이 전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여당의 전횡을 막고 정권교체를 이뤄내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한다"고 말했다.

    그는 "남들은 탈당하는 마당에 왠 복당이냐고 꾸짖고 말린 분들이 많았다. 저 역시 더민주에 대한 지역민들의 마음이 참담할 정도로 싸늘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제1야당의 추락은 그들만의 불행으로 끝나지 않고 국가적 불행으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인 이 정당이 분열세력에 의해 힘없이 무너지는 것을 차마 두고 볼 수 없어, 새정치연합은 지난 지방선거과정에서 저를 버렸지만 저는 더민주에 다시 돌아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더민주의 틀과 체질을 바꾸어 2017년에 정권교체를 이룰 수 있는 수권정당, 미래여당으로 우뚝 세워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그는 복당 결정에 대해 "상처받거나 실망하신 분들에게는 참으로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면서 "이해타산에 따라 이곳저곳 옮겨다니는 철새 정치인이 아니라, 아무리 추워도 곁불 쐬지 않는 선비의 곧은 정신으로 바른 정치를 하고싶은 저의 심정을 널리 이해해 달라"고 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