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북 핵실험 의견달라" 청와대 사칭 괴메일 수사 착수(종합)

뉴스듣기


사건/사고

    "북 핵실험 의견달라" 청와대 사칭 괴메일 수사 착수(종합)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청와대와 외교부, 통일부를 사칭해 북한의 제4차 핵실험과 관련한 의견을 개진해달라는 내용의 이메일이 정부기관 등에 대량으로 유포돼 국가정보원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은 15일 "해당 이메일을 확보해 어제 국정원 국가사이버안전센터와 함께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이 확보한 이메일은 총 4개 계정으로 청와대 국가안보실과 외교안보실, 외교부 정책관실, 통일부 통일정책실 등을 사칭해 13일과 14일 정부기관과 국책연구기관 등에 발송됐다.

    청와대 외교안보실과 외교부 정책관실은 존재하지 않는 부서로 '외교안보수석실'과 '정책기획관실'을 잘못 표기한 것으로 보인다.

    메일 제목에는 '국가안보실 북한 4차 핵실험 관련 대응방안 의견 수렴', '청와대 외교안보실입니다' 등의 문구가 담겼다.

    메일 본문은 4건 모두 대동소이했으며 '북한의 4차 핵실험이 얼마 전에 있었는데 국가의 정책 마련에 사용하려 하니 귀하의 의견을 개진해주시면 반영하겠다, 한글 파일로 회신을 부탁한다'는 취지의 글이 15문장 정도 적혀 있었다.

    (사진=자료사진)

     

    경찰은 한 사람이 국내 대형 포털사이트 '다음' 계정 4개를 이용해 작성한 것으로 보고 이날 오전 법원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영장이 발부되는 대로 누군가 해당 메일의 계정과 비밀번호를 탈취해 발송에 도용했는지, 개인정보로 계정을 개설했는 지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메일에서 해킹이나 사이버테러를 위한 악성코드는 발견되지 않았다"며 "다만 주요 국가기관을 사칭한 만큼 불순한 의도가 있다고 판단해 국정원과 함께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현재까지 뚜렷한 대공용의점이 발견되지 않았지만 북한발 사이버 테러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