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안부 협상에 심각한 염려...日 또 모호한 사과"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위안부 협상에 심각한 염려...日 또 모호한 사과"

    • 2015-12-31 00:08
    뉴스듣기

     

    지난 2007년 미 하원의 위안부 결의안 통과에 주요 역할을 했던 재미 한인유권자단체인 '시민참여센터'는 한국과 일본의 위안부 협상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밝혔다.

    시민참여센터는 29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번 협상이 "위안부 피해자들이 요구해온 사과나 배상의 내용을 담지 않고 있다"며 "심각한 염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시민참여센터는 "일본 정부는 이번 협상을 통해 또 불분명하게 모호한 사과를 반복하고 있다"면서 "위안부 문제에 대한 법적인 책임과 인정을 피하기 위해 또 다른 간접적인 보상을 위한 재단을 설립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또 "만일 일본 정부의 사과가 생존자 할머니들이 요구하는 진정한 사과라면 일본은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고 "일본의 진정한 사과와 일본 정부의 책임을 인정하기 위해서는 일본 내각이 승인하는 총리의 사과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국제사회의 권고에 따라 위안부 문제에 대해 현재와 미래 세대에게 이와 관련한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