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소녀상 철거 요구, 피해국에 책임 떠넘기기"

뉴스듣기


인권/복지

    "日 소녀상 철거 요구, 피해국에 책임 떠넘기기"

    뉴스듣기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 해결의 조건으로 주한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가 "피해 국가에 책임을 떠넘기려는 폭력적 제안"이라고 맹비난했다.

    윤미향 정대협 상임대표는 2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일본 정부가 (제안하는 위안부 문제 해결방안이) 진정성이나 책임을 다하는 것이 아니라 쇼처럼 제안하는 것이기에 힘겹고 악몽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표는 "일본의 사죄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국가가 저지른 범죄였고 국가가 책임을 통감한다'는 점이 들어가야 한다"며 "하지만 일본 정부는 오히려 한국 정부에 책임을 전가하고 있고 한국 정부에 강하게 압력을 넣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의 소녀상 철거 요구와 관련해 "이는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 해결의 의지가 없다는 것"이라며 "전제조건을 내세우는 것은 진정성이 있는 것이 아니다. 왜냐하면 가해자는 피해자에게 조건을 내걸면 안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가해자는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그런데도 일본 정부는 자기네들이 권한을 쥐고 있는 것처럼 (행동)하고 있다. 이는 책임을 피해 국가에 몰고 가려는 굉장히 폭력적인 제안"이라고 비난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