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병세 "한일청구권협정에 대한 입장 불변"

뉴스듣기


국방/외교

    윤병세 "한일청구권협정에 대한 입장 불변"

    뉴스듣기
    윤병세 외교부 장관(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27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과 관련, 한일간 논란의 핵심이 되고 있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대해 "저희 입장은 변함이 없으며 앞으로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이날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를 나서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일본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법적 책임을 묻는 우리 측 요구에 대해 한일청구권협정으로 이미 종결된 사안이며 다만 도덕적 책임에 따른 보상 정도만 가능하다는 입장이어서 위안부 협상이 장기간 평행선을 그어왔다.

    윤 장관은 오는 28일 서울에서 열리는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외교장관회담 전망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윤 장관은 "우리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관한 국장급협의가 지난 1년 8개월간 진행된 바 있다"며 "특히 대통령께서 지난달 주최하신 한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과거 어느 때보다 이런 협의가 가속화되고 있다"고 설명한 뒤 "이런 시점에 기시다 (일본) 외무상이 내일 방한하고 한일외교장관회담을 갖는 것은 시기적으로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로서는 이런 한일외교장관회담을 포함해서 국장급 협의에서 우리 입장을 최대한 반영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마침 오늘 오후에 개최되는 국장급 협의에 임하는 우리 수석대표에게 우리 정부의 분명하고 확고한 입장을 하달한 바가 있다"고 덧붙였다. {RELNEWS:right}

    윤 장관은 한일 외교장관회담 이후 합의문 발표 계획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한 채 "추가적인 설명이 있을 것"이라고만 밝혔다.

    윤 장관과 기시다 일본 외무상은 28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을 가지 뒤 오후 3시15분에는 공동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