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교부, ‘소녀상 이전’ 日언론플레이 강력 항의

뉴스듣기


국방/외교

    외교부, ‘소녀상 이전’ 日언론플레이 강력 항의

    뉴스듣기

     

    정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일본 측 언론플레이 행태에 대해 강력 항의하는 등 오는 28일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앞두고 막판 신경전이 가열되고 있다.

    외교부 이상덕 동북아국장은 26일 주한일본대사관 고위 관계자를 불러 일본 측의 “터무니 없는 보도의 문제점을 낱낱이 지적하면서 강력히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엄중 촉구했다”고 외교부 관계자는 전했다.

    앞서 일본 요미우리(讀賣) 신문은 이날 한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 정부가 주한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의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의 타결 조건으로 소녀상 철거를 요구한 데 따른 것으로, 소녀상 이전 후보지는 서울 남산에 설치 예정인 ‘위안부 기억의 터’ 추모공원 등이 거론된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하지만 외교부는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일축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주한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은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설치한 것이므로 정부가 이래라 저래라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이러한 식의 추측성 보도가 계속 나오는 것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과 국민 감정을 자극할 뿐만 아니라 협상에 임하는 일본 측 자세의 진정성에 의문을 갖게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른 당국자는 “아직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개최되지 않아 아무 것도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본 측으로부터 계속 터무니없는 보도들이 나오는 것을 보면서, 우리 정부는 이러한 행태를 보이는 일본 측의 저의가 무엇인지, 그리고 과연 진정성 있는 자세를 갖고 회담에 임하려는 지에 대해 강한 의문을 가지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지난 24일 오후 성탄절 연휴를 앞둔 시점에 일본 측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의 한국 방문 의향을 현지 언론을 통해 갑자기 공개한 것부터가 언론 플레이 성격이 짙다는 판단 하에 신중하게 접근해왔다.

    그동안 위안부 협상에 소극적이던 일본 측의 이런 태도 변화는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려는 목적이 다분히 깔려있다는 분석이다.

    일본 측은 지난 달 초 한일정상회담 직후에도 아베 신조 총리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소녀상 철거를 요구했다고 하는 등 일방적 왜곡 보도를 한 바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