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니모가 몰려온다…남해안·제주 수온 급상승

뉴스듣기


경제정책

    니모가 몰려온다…남해안·제주 수온 급상승

    뉴스듣기

    제주 표층수온 평균 1.3℃ 올라…남해안도 1.0℃ 상승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자료사진)

     

    지난 2000년 이후 우리나라 남해안의 표층 수온이 평균 1.0℃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제주도 해역의 수온이 가파르게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국립해양조사원이 11일 발표한 '한국 연안해류조사' 결과에 따르면, 2000년 3월부터 올해 3월까지 16년 동안 남해안의 표층 수온은 1.0℃ 정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주도 북쪽과 서쪽 해역의 표층수온이 약 1.3℃ 올라 상승폭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같은 기간 부산지역은 0.9℃ 상승했다.

    또한, 수심 50m 저층에서도 수온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도 모슬포는 수온상승 폭이 0.8℃로 최대치를 보였고, 부산은 0.6℃, 여수는 0.4℃, 제주북부는 0.1℃씩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RELNEWS:right}이번 연구에서 특이한 점은 모슬포 해역의 경우 2000년부터 2009년까지 표층 수온은 0.6℃ 상승하고 저층은 0.4℃ 하락했으나, 2009년 이후에는 저층 온도가 오히려 0.8℃ 상승했다.

    반면, 부산해역의 경우 지난 16년 동안 저층 수온은 큰 변화가 없었으나 표층 수온이 0.2℃에서 0.9℃로 빠르게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남해안 평균 수온이 상승 추세를 보이는 것은 쿠로시오 해류에서 분기돼 대한해협을 통과하는 대마난류의 자체 수온이 올라간데다 해류의 수송량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해양조사원 관계자는 "기후변화로 우리나라 연안의 수온이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며 "이런 변화가 가져올 해양재해와 사회, 경제적 파급효과에 대비하기 위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