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곤봉 휘두르며 기습하던 '백골단', 20년만에 부활?

뉴스듣기


사건/사고

    곤봉 휘두르며 기습하던 '백골단', 20년만에 부활?

    뉴스듣기
    (사진=자료사진)

     

    집회 시위 현장에서 불법행위 가담자에 대한 '체포 전담반'이 다음달 5일 예정된 2차 민중총궐기 집회부터 가동된다.

    90년대 불법 시위자 체포 전담조를 뜻하는 '백골단'이 사실상 부활하는 셈이다.

    ◇ 기습적으로 튀어나와 닥치는 대로 곤봉 휘둘러…

    1980년대에 만들어진 '백골단'은 직업 경찰관 중심의 사복(私服) 부대인 특수기동대(형사기동대 혹은 사복기동대)를 일컫는 별칭이었다.

    백골단은 유도대학(현 용인대) 출신과 특전사 출신이 대거 특채돼 주류를 이뤘다.

    이들의 임무는 주로 시위 주동자 체포였는데, 시위진압 부대 뒤쪽에 있다가 특정 건물과 집회시위 지휘부를 목표로 기습진압을 벌이는 식이었다.

    흰색 헬멧에 청재킷을 입은 백골단은 별안간 튀어나와 닥치는 대로 곤봉을 휘두르며 체포 작전을 벌였기 때문에 시위대에게 위협적인 존재가 됐다.

    10여 년간 운영되던 이 조직은 1996년 발생한 '연세대 사태'를 끝으로 최소 인원(서울지방경찰청 내 3개 중대)만을 남겨둔 채 사라졌다.

    당시 연대에 머물던 한총련 소속 학생들의 검거를 위해 '백골단' 3개 부대가 투입됐고, 양측간 격한 물리적 충돌 끝에 의견 1명이 사망하고 수백명이 부상한 바 있다.

    이후 2008년 시위 진압에 특화한 경찰관들로 구성된 '기동대'가 꾸려졌지만 이들의 임무는 시위대의 진격 저지와 해산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번 체포 전담반은 근 20년만의 부활인 셈이다.

    ◇ 경찰 "미신고 집회 참여자 모두가 체포대상"

    경찰이 작심하고 편제한 체포 전담반은 내달 5일 예정된 '2차 민중총궐기' 때부터 본격 활동할 전망이다.

    경찰은 이날 집회를 폭력성이 높다는 이유로 금지할 방침인데, 전국농민회총연맹 등은 집회 강행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