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與 수도권 의원들 뿔났다 "친박, '험지' 출마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與 수도권 의원들 뿔났다 "친박, '험지' 출마해야"

    뉴스듣기

    김용태, 이노근 등 TK 등 與 텃밭 노리는 친박에 일침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이인제 최고위원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새누리당 수도권 의원들을 중심으로 친박계 전.현직 고위급 인사들을 대상으로 한 '험지 차출론'이 계속 제기되고 있다.

    이노근 의원(서울 노원구갑)은 30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 모임인 '아침소리' 회의에서 "쉽게 국회의원에 당선되고, 쉽게 의정활동을 하는 '웰빙족'이 20대 국회에서 재현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천이 곧 당선인 지역에 전·현직 거물급 인사들이 몰리고 있다"며 "쉽게 공천을 받고, 쉽게 당선이 되면 '온실 속 화초'와 같아 금방 죽는다"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서울과 수도권의 상당부분은 '험지'인데, 경쟁력 있는 인사들이 빈약한 상태라 야당에게 (지역구를) 뺏길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새누리당 서울시당 위원장인 김용태 의원(서울 양천구을)은 "선거 승리 공식은 우리 의석을 지키고 상대 의석을 빼앗는 것"이라면서 "새누리당 텃밭을 찾는 것은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위한 헌신이 아니라 고위직 프리미엄만을 찾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서울, 수도권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있는 곳에 출마하는 헌신이야말로 고위직에 있던 분들의 진정한 정치인의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새누리당 수도권 의원들이 이처럼 '험지 차출론'을 들고 나온 이유는 박근혜 대통령의 '진실한 사람' 발언 이후 현 정권에서 청와대와 정부에 몸담았던 고위급 인사들이 잇따라 TK나 PK(부산.경남), 서울 강남권 등 새누리당 텃밭에 출마를 노리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정종섭 행정자치부 장관과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 윤두현 전 청와대 홍보수석,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 전광삼 전 청와대 춘추관장 등이 이들 지역 출마를 고심하고 있거나 이미 출마 선언을 한 상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