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타벅스 광화문점, '커피찌꺼기'로 만든 가구로 인테리어

뉴스듣기


생활경제

    스타벅스 광화문점, '커피찌꺼기'로 만든 가구로 인테리어

    뉴스듣기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국내 최초로 커피찌꺼기를 활용해 만든 다양한 가구로 인테리어한 매장을 선보였다.

    스타벅스는 최근 개점한 '스타벅스 광화문역점'을 통해 커피찌꺼기를 사용해 만든 커피보드와 조명 갓, 커뮤니티 테이블 등의 인테리어를 선보이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스타벅스는 이전에도 커피 퇴비, 커피 배양토, 커피 명함꽂이 등 다양한 커피찌꺼기 재활용 방안을 실천했다.

    올해 3월엔 30만평에 달하는 경기도 농가에 커피 퇴비를 무상으로 제공했고, 4월엔 '서울 꽃으로 피다' 캠페인과 '광주봄꽃 박람회', '창원도시 농업박람회' 등에선 일회용컵 꽃화분 제작에 커피배양토를 사용했다.

    또 커피 친환경 벽지, 커피찌꺼기를 넣은 한약재 농가퇴비까지 다양한 방안으로 커피찌꺼기 자원 재활용을 실천했다.

    스타벅스는 지난해 한 해 동안 발생한 약 4천 톤의 커피 찌꺼기 중 4%에 해당하는 160여톤의 커피찌꺼기를 재활용했고 올해는 약 2천 톤의 커피찌꺼기를 재활용했다.

    2018년까지는 커피찌꺼기 자원 재활용을 100%로 끌어올려 '커피찌꺼기 자원 선순환'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실천할 예정이다.

    스타벅스는 다양한 방식의 커피 찌꺼기 자원 재활용 노력으로 올해에만 종량제 봉투(20L) 6만7천5백장을 절감하고, 내년에는 1십7만5천장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편, 스타벅스에서는 한 잔의 톨 사이즈 아메리카노를 만들 때마다 약 14g의 원두가 커피 찌꺼기로 발생하고 있다.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커피찌꺼기를 소량 포장해 고객들이 무료로 가져가서 재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며 가정에서도 탈취제, 제습제, 방향제로 쉽게 재활용할 수 있도록 안내해오고 있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